본문으로 바로가기
61945982 0092020080661945982 03 0305001 6.1.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700800000 1596700820000

'워킹맘' 목소리 들은 이재용…"유능한 女인재 키울 조직문화 만들자"(종합)

글자크기

6일 수원사업장서 여성 임직원과 간담회

직장 안팎 어려움 경청 및 방안 의견 나눠

"코로나로 女 어려움 가중…부족함 고치자"

뉴시스

[서울=뉴시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6일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을 찾아 육아를 병행하고 있는 여성 임직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2020.08.06. (사진=삼성전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고은결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사내 '워킹맘'들과 만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겪는 어려움과 변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여성 인재 확보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 부회장은 6일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을 찾아 육아를 병행하고 있는 여성 임직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린이집과 유치원, 학교 등이 정상적으로 운영되지 않아 어려움이 커진 '워킹맘'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기 위해 마련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간담회에 참석한 임직원들로부터 ▲코로나19 이후 직장 및 가정 생활 변화 ▲직장 안팎에서 여성으로서 겪는 어려움 등을 경청하고 ▲일과 삶의 균형 ▲남성 임직원들의 육아 분담 활성화 ▲여성 리더십 계발 방안 등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나눴다.

이재용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산업은 물론 직장 생활, 가정 생활에도 큰 변화가 예상된다. 특히 코로나로 인해 일과 육아를 병행하는 여성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며 "기존의 잘못된 제도와 관행은 물론 시대에 뒤떨어진 인식을 바꾸자. 잘못된 것, 미흡한 것, 부족한 것을 과감히 고치자"고 말했다.

이어 "유능한 여성 인재가 능력을 충분히 발휘해 차세대 리더로 성장하고, 롤모델이 될 수 있는 조직문화를 함께 만들어 가자"며 여성 인재 확보와 육성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6일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을 찾아 육아를 병행하고 있는 여성 임직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2020.08.06. (사진=삼성전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은 임직원들이 업무와 자녀 양육을 원활하게 병행할 수 있도록 임신·출산·육아 등을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제도를 운영 중이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가 발생함에 따라 모성보호인력을 대상으로 전면 재택근무를 실시하고, 자녀를 돌보기 위한 '가족돌봄 휴가'를 일수 제한 없이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등의 긴급 조치를 한시적으로 시행했다.

또한 ▲육아휴직 확대 ▲임신 휴직 및 난임휴가제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기간 연장 등 제도를 마련해 지원하고 있다.

이 밖에도 삼성전자는 지난 2015년부터 임직원들의 육아 부담을 덜어 주고 근무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육아휴직 제도를 기존 자녀 1명당 1년에서 2년으로 늘렸으며, 자녀가 만 12세가 될 때까지 육아휴직을 사용할 수 있도록 기한을 확대했다.

아울러 임직원들이 출산이나 육아에 대한 부담으로 경력이 단절되지 않고 전문가로 성장해 갈 수 있도록 14개 계열사에 36개 어린이집을 운영하고 있으며, 임직원 자녀 5000여명의 보육을 지원하고 있다.

2018년에는 월평균 주 40시간 내에서 출퇴근 시간과 근로시간을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는 선택적 근로시간제를 도입해 임직원들이 일과 삶의 균형을 이룰 수 있도록 했다.

삼성전자의 2019년 기준 여성 임직원 비중은 40.2%으로, 특히 여성임원 비중은 지난 2009년 0.76%에서 2019년 6.53%까지 약 9배 증가했으며, 여성 간부 비중도 같은 기간 동안 7.49%에서 14.67%로 약 2배 커졌다.

삼성은 과거의 차별적 관행을 타파하기 위해 1993년 국내 대기업 중 최초로 여성 인력 공채를 도입했으며, 1995년 인사개혁을 통해 남녀 공채를 통합해 인력을 선발하고 해외 지역전문가와 주재원 파견 기회를 여성 임직원들에게 똑같이 보장하는 등 당시로서는 파격적인 양성평등 제도를 선제적으로 실시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의 깃발이 펄럭이고 있다. 2020.04.07. 20hwan@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감언론 뉴시스 ke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