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45742 0372020080661945742 06 0601001 6.1.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700394000 1596700421000 popular

[POP초점]"속도 빨랐다vs안타까워"‥임슬옹 교통사고 CCTV 공개→과실여부 갑론을박

글자크기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임슬옹/사진=헤럴드POP DB



임슬옹이 빗길 교통사고로 무단횡단 중이던 보행자가 사망한 가운데 사건 당시 CCTV가 공개됐다.

지난 5일 한 매체는 임슬옹의 사건 CCTV를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지난 1일 오후 11시 50분께 서울 은평구 한 횡단보도에서 검은색 옷을 입은 남성 A씨가 우산을 쓰고 빨간 불에 무단횡단을 하다 흰색 SUV 차량에 치이는 모습이 담겨 있다. 단 2초만 벌어진 일이다.

A씨는 차량이 달려오는 것을 보고 뛰었지만 이를 피할 수 없었다. A씨는 곧장 근처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겼다.

CCTV가 공개된 이후 네티즌들은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일부는 보행자가 갑자기 튀어나온 것도 아니고 서행 표지판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속도를 줄이지 않은 임슬옹의 과실이 크다고 봤다. 이와 반대로 비오는 날 주위를 잘 살피지 않고 무단횡단을 한 보행자 잘못이 크며, 비가 오는 날 검은옷을 입고 있으면 보기 어렵다며 임슬옹을 안타깝게 바라보는 반응들도 이어졌다.

경찰은 사고 당시 임슬옹이 운전하던 차량의 속도와 당시 상황 등을 종합해 과실 비율과 처벌 여부를 판단할 예정이라고.

임슬옹의 소속사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 측은 사고가 알려진 지난 4일 "피해자분께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분들에게 깊은 애도의 마음을 전한다"며 "임슬옹은 사고 직후 현장에서 구호조치를 곧바로 취했으나, 안타깝게도 피해자가 병원으로 이송 도중 사망하게 됐다. 절차에 따라 경찰서 조사를 받았으며, 이후 귀가 조치된 상태이나 심신의 심각한 충격을 받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다시 한번 피해자분께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분들에게는 깊은 애도의 마음을 전한다.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서도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임슬옹의 교통사고 사건은 어떻게 마무리 될까. 많은 대중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