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45388 0112020080661945388 01 0101001 6.1.19-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699784000 1596699857000

류호정, 오늘 출근룩은 '셔츠+청바지'…"꼰대도 응원한다"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지영 기자]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회 본회의장에 빨간 원피스를 입고 출석해 논란이 됐던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6일에는 푸른색 셔츠와 청바지를 입고 등장했다. 류 의원은 "자신의 일하는 모습도 주목해 달라"는 입장을 밝혔다.


류호정, 오늘 출근룩은 '셔츠+청바지'

류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의상에 대해 "오늘은 편하게 입고 왔다"며 "원래 복장에 대한 지적은 종종 있었지만 이렇게까지 커질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류 의원은 앞으로도 일하기 편한 복장을 고수하겠다는 소신을 내비쳤다. 그는 "사실 양복을 입고 일하는 직장이 전체 일하는 시민들 중에서 굉장히 일부다. 시민을 대변하는 국회들은 측면에서 저는 일할 수 있는 어떤 옷이든 입을 수 있어야 된다"고 주장했다.

류 의원은 "지금은 50대 중년 남성 중심의 국회"라며 "검은색, 어두운색 정장과 넥타이로 상징되는 측면이 있고 관행을 깨보고 싶었다"는 생각도 밝혔다.

그러면서 "(원피스가 아닌) 일하는 류호정의 모습도 주목해 달라. 언론에서 (경주 월성의) 맥스터(임시저장시설) 핵폐기물 관련 의제 등 일하는 모습에 대해서 인터뷰를 많이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꼰대가 응원한다"… 여야·남녀 불문 '지지'

류 의원을 향한 의원들의 지지와 연대 발언은 전날에 이어 이날도 계속됐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이날 오전 "갑자기 원피스가 입고 싶어지는 아침"이라며 "원피스는 수많은 직장인들이 사랑하는 출근룩"이라고 했다.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우리 사회가 어쩌다 이렇게 옷을 가지고 논란거리로 삼는지, 논란이 좀 부끄럽다"며 "전혀 이상하다고 보지 않았고 이런 것이 논란이 된다는 것이 여성으로서 유감"이라고 했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운동화는 국회에서 바빠서 가볍게 뛸 때나 비 피해 현장을 둘러볼 때 훨씬 편하고, 책가방은 용량이 깡패여서 서류가방과 비교불가"라며 "단정하고 일하는데 편한 복장이면 충분하지 않을까요"라고 반문했다.

손혜원 전 열린민주당 의원도 류 의원의 복장이 문제되지 않는다고 했다. 손 전 의원은 SNS에 미셀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부인, 대처 전 영국수상, 케이트 미들턴 영국 왕세손비 등이 공식석상에서 원피스를 입고 나온 사진을 게시했다. 그러면서 "여왕, 공주, 영부인 등 사회지도층 저명인사들이 공식석상에서 입은 원피스들"이라며 "원피스는 정장이야. 이 무식한 냥반들아"라고 류 의원을 향한 비판 여론에 일침을 가했다.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7년 차 국회 꼰대가 류 의원을 응원한다"며 "비판을 가장한 성희롱 댓글을 달았던 사람들은 청년 여성 정치인에 대한 혐오와 폄하가 있었음을 반성해야 한다"고 말했다.또 "유시민의 백바지도, 청바지도, 원피스도 모두 문제없다"고 응원했다.

같은 당 이원욱 의원은 "류 의원이 청년이 아니라면, 여성이 아니라면 이렇게 도가 지나친 비난이 일 수 있었을까"라며 "우리 국회의 유령, 꼰대 정치가 청년 정치를 바닥으로 내리꽂는 칼자루가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했다. 이어 "유시민 작가님! 백바지 한번 빌려달라"며 "저라도 입고 등원해야겠다"고 적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기자간담회에서 "류 의원이 박원순 전 시장 조문과 관련해서 민주당 당원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류 의원의) 의상을 문제 삼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대단히 잘못된 일이고 성희롱성 발언이 있다면 더욱 비난받거나 처벌받을 일"이라고 했다.

김지영 기자 kjyou@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