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44436 0602020080661944436 03 0304001 6.1.17-RELEASE 60 메트로신문사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698364000 1596698399000

조원태 회장 '역발상 전략' 성공…대한항공 코로나19속 올해 2분기 '어닝 서프라이즈'

글자크기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한항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올해 2분기 1500억원에 달하는 영업이익을 내는 '어닝 서프라이즈'(깜짝 실적)를 기록했다. 화물기 가동률을 높이는 등 화물에 집중한 데다 임직원 휴업 등 비용 절감 노력이 더해진 결과다.

대한항공은 별도 재무제표 기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1485억원으로 잠정 집계돼 작년 같은 기간(-1015억원)과 비교해 흑자 전환했다고 6일 공시했다. 2분기 잠정 매출액은 1조6909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3조201억원)보다 44% 감소했지만, 당기순이익은 1624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코로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여객 수요가 급감해 매출액이 반 토막 났지만, 유휴 여객기를 이용한 화물 수송 등으로 화물 공급을 늘리고 연료비와 인건비를 포함한 영업비용(1조5425억원)을 작년(3조1216억원)의 절반 수준으로 줄인 덕분이다. 영업이익률은 8.8%다.

화물 사업의 경우 여객기 운항이 급감해 벨리(여객기 하부 화물칸) 수송이 어려워졌지만 대신 화물기 가동률을 작년 같은 기간보다 22% 늘렸다고 대한항공은 설명했다. 화물 수송실적은 작년 동기 대비 17.3% 증가했다.

이에 따라 화물 부문 매출액은 작년 같은 기간(6299억원)의 배에 달하는 1조2259억원을 기록했다.

반면 여객 사업의 경우 모든 노선의 수요가 줄어들며 수송실적이 작년 동기 대비 92.2% 감소했다. 다만 4월 이후 제주 노선을 중심으로 국내선 수요가 회복세를 보이고, 6월 이후 국제선에서도 소폭이나마 수요가 개선되고 있다고 대한항공 측은 설명했다.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위기 속 대한항공의 화물사업 성장 배경에는 조원태 회장의 화물시장 대응 전략이 담겨있다. 경영전략본부장, 화물사업본부장 등을 거친 조원태 회장은 2010년대 장기 침체와 과다 경쟁으로 신음하던 항공화물 시장 환경에도 불구, 보잉777F, 보잉747-8F 등 최신 고효율 화물기단 구축에 힘을 보탰다.

또 지난 2016년 최대 30대까지 운영하던 화물기를 절반 가까이 줄이려고 했을 때에도, 당시 조원태 총괄부사장은 반등의 기회가 머지 않아 올 것으로 믿고 화물사업의 경쟁력 유지를 위해 화물기단 축소 폭을 줄이자고 설득해 이를 관철시켰다. 이 같은 판단으로 유지된 대한항공의 23대의 대형 화물기단은 코로나19 사태로 공급이 부족해진 항공화물 시장에서 위기를 극복하는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조원태 회장은 항공화물 사업의 미래 경쟁력을 위한 투자에도 적극 나섰다. 자사 보유 L.A., 뉴욕 등 전용 화물터미널의 처리 능력을 극대화하는 등 차별화된 경쟁력을 통해 시장 변동성에 대한 면역력을 키우는 한편, 화물 예약·영업·운송·수입관리 전반에 대해 원스탑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신화물시스템을 2019년부터 도입하는 등 고객 가치 창출을 위해 투자를 지속하며 시장의 신뢰를 높여왔다. 또 여객기를 화물기로 활용해보는 것이 어떻겠냐는 '역발상 전략'도 조원태 회장의 생각에서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하반기에도 코로나19 영향이 지속해 어려운 영업 환경이 예상된다"며 "하지만 고효율 대형 화물기단의 강점을 십분 활용해 방역물품과 전자 상거래 물량, 반도체 장비와 자동차 부품 수요 등을 적극 유치해 수익 극대화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