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43679 1072020080661943679 05 0507003 6.1.17-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596697200000 1596697237000

2주 걸린 류현진 첫 승, 새 동료들도 한 마음으로 축하했다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 투수 류현진이 이적 후 첫 승으로 동료들의 축하를 받았다.

류현진은 6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경기에서 5이닝 1피안타 8탈삼진 3볼넷 무실점을 기록했다. 그는 팀의 2-1 승리로 이적 후 첫 승을 달성했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8.00에서 5.14로 떨어졌다.

올해 4년 8000만 달러에 FA 계약을 맺고 토론토에 입단한 류현진은 앞선 2경기에서 5이닝을 채우지 못해 실망감을 안겼다. 팀 개막전이었던 지난달 25일 탬파베이 레이스전에서 4⅔이닝 3실점을 기록했고, 다음 경기였던 지난달 31일 워싱턴 내셔널스와 경기에서는 4⅓이닝 5실점으로 강판됐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토론토는 투수 중 최고 연봉을 투자해 류현진을 영입했다. 젊은 유망주 중심의 팀 전력에 중심을 잡아줄 선발 에이스감을 구한 것. 그만큼 기대가 컸던 류현진의 개막 초반 깜짝 부진에 놀랐던 팀 동료들은 그의 2전3기 첫 승 도전을 축하했다.

구단은 공식 SNS에 한국어로 "블루제이스에서 첫 승을 축하드립니다"라는 글과 함께 류현진이 첫 승 기념구를 들고 있는 사진을 올렸다. 이날 9회 나와 2-1 승리를 막고 세이브를 챙긴 앤서니 바스도 SNS에 "류현진이 오늘 밤 (팀 승리를) 이끌었다!"며 기쁨의 글을 남겼다.

이날 2안타 1득점에 호수비까지 공수에서 류현진을 도운 리드오프 보 비셋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앞선 2경기에서도 류현진은 좋은 피칭을 했다. 우리는 그가 오늘처럼 팀을 잘 이끌어주길 기대했다"며 류현진의 승리에 의미를 부여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