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43462 0022020080661943462 02 0201001 6.1.17-RELEASE 2 중앙일보 0 true true false false 1596696904000 1596698197000

[영상]"황정민 나와" 곡괭이 내려칠때, 안전요원들 쳐다만 봤다

글자크기

지난 5일 오후 3시 40분쯤 서울 여의도 KBS 본관 2층에 있는 라디오 오픈스튜디오에 한 40대 남성이 나타나 곡괭이로 유리창을 부수는 등 난동을 부렸습니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당시 스튜디오에서 KBS 쿨FM ‘황정민의 뮤직쇼’를 진행 중이던 황정민 아나운서는 외상후스트레스장애 등의 증상으로 입원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5일 ‘황정민의 뮤직쇼’ 방송에선 유리창이 깨지는 소리가 10초 가량 그대로 내보내지기도 했습니다. 라디오를 진행 중이던 황 아나운서는 바로 자리를 피했고 게스트였던 김형규씨가 마무리 멘트를 하며 방송이 마무리됐습니다.

KBS는 사건 직후 입장문을 내고 “라디오 오픈 스튜디오는 일반 시청자들이 자유롭게 오갈 수 있는 공간에 위치해 있어서 추가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도 있었지만, KBS 시큐리티 직원(안전요원)들의 신속한 대처로 인명 피해 등은 발생하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중앙일보가 입수한 영상 속 현장은 KBS의 설명과는 거리가 있었는데요.

중앙일보

5일 파손된 KBS 본관 라디오 스튜디오. 사진 KBS공영노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남성은 “황정민 나와”라고 고함을 치며 곡괭이로 유리창을 내려치지만 KBS 측 안전요원 6명이 그를 둘러쌀 뿐 선뜻 가까이 다가서지 못했습니다. 얼마 후 경찰차 사이렌으로 추정되는 소리가 들리자 남성이 안전요원에게 곡괭이를 건네며 상황은 마무리됐습니다.

이와 관련해 KBS 공영노조 측은 성명을 내고 “이번 사건은 KBS 시큐리티 직원들의 허술한 경비 실태를 적나라하게 보여주고만 부끄럽기 짝이 없는 사건이 돼버렸다”고 비판했습니다. “KBS 건물은 국가중요시설 가급으로 분류된다”면서 “만일 범인이 폭발물 등을 휴대하고 범행을 저질렀다면 그 결과는 상상할 수 없을 만큼 끔찍하다”고도 했습니다. 그러면서 책임자 문책과 이번 사건의 원인, 문제점에 대한 감사를 요구했습니다.

한편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6일 이 남성을 특수재물손괴 및 업무방해 혐의로 검찰에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정희윤 기자 chung.heeyu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