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40391 0182020080661940391 03 0304001 6.1.1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692227000 1596692292000

이마트, 코로나로 일본 수출 막힌 바닷장어 반값에 판다

글자크기
매일경제

이마트에서 판매하는 바닷장어회 한팩 [사진 제공 = 이마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마트가 코로나19로 일본 수출길이 막혀 재고가 쌓인 통영 바닷장어를 반값에 파는 행사를 진행한다.

6일 이마트는 신세계포인트 적립 고객을 대상으로 이날부터 12일까지 손질 생물 바닷장어 3마리(마리당 100g~120g)를 7992원에 판매한다고 밝혔다. 마리당 가격이 2664원으로 기존 가격 대비 약 45% 저렴하다.

이마트는 이번 행사를 위해 역대 최대 물량인 40t의 바닷장어를 확보했다. 지난해 말복 주간(8월 8일~14일) 바닷장어 판매량이 8t인 것과 비교하면 5배 많은 물량이다.

살아있는 상태로 생산해야해 소매점에서는 만나보기 어려웠던 바닷장어 회(붕장어회)도 한팩(160g 내외) 9920원에 선보인다. 산지에서 바로 회로 만들어 0~2도 초저온 냉장고에서 숙성해 각 점포로 배송된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로 일본 수출과 소매 매출이 줄면서 통영 근해통발수협 냉동 바닷장어 재고가 최대 수위로 올라 재고 소진으로 업계를 돕기 위해 기획했다. 이마트에 따르면 바다장어 일본 수출량은 올해 상반기 1075t으로 전년 동기대비 33.9% 줄었다. 이에 바다장어 재고가 지난 6월 약 782t으로 전년 동기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특히 냉동 바닷장어 재고량이 늘면 생 바다장어 출하에도 영향을 끼쳐 조속한 재고소진이 필요하다.

문부성 이마트 장어 바이어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소비와 수출 부진으로 장어어가에 큰 어려움이 지속되면서 반전의 기회를 만들어 보고자 이번 행사를 기획하게 됐다"며 "장어는 우리나라의 대표 보양식으로 사계절 건강식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행사를 기획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대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