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40346 0562020080661940346 06 0601001 6.1.17-RELEASE 56 세계일보 61919105 false true false false 1596692215000 1596692231000 related

김호중, 前 여친 폭행설 직접 해명 “사실 아냐…갑자기 5년 만에 찾아와 이해 안 돼”

글자크기
세계일보

가수 김호중(사진)이 전 여자친구 폭행설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지난 5일 오후 김호중은 팬카페에 “팬 여러분에게 또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지금 이야기되고 있는 전 여자친구 폭행설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김호중은 “전 여자친구와 7년~8년 전 2년간 교제를 한 것은 사실”이라며 “하지만 전 여자친구 아버지가 이야기하는 폭행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전 여자친구와 헤어짐에 있어 그 아버지의 이유가 컸다”며 “그분은 이전에 내 앨범 제작 당시 제작사 지인의 연으로 처음 알게 됐고 그분과 함께 EBS 시사·교양 프로그램 ‘대한민국 화해 프로젝트-용서’에 출연할 것을 제안받아 출연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분을 알게 된 후 내가 원하지 않은 일에 대한 무리한 요구가 있었고 정말 힘들게 느껴졌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그분은 수입이 크게 없어서 나도 별로 없지만 종종 20만~30만원의 용돈도 드렸다”며 “어느날 500만원이라는 큰돈을 빌려달라길래 지인에게 어렵게 구해 빌려줬지만 갚아야하는 날짜를 못 지켜 굉장히 힘들었던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아울러 “그분이 길거리 버스킹 공연을 했는데 원치 않는 내게 계속 그 공연을 강요하는 등 힘든 일이 많았다”며 “그분과 나쁜 사이로 지내고 싶지 않아 많은 노력을 했지만 점점 버티기 힘들어져 모든 것을 정리하고자 내가 떠났다”고 고백했다.

이후 김호중이 전 여자친구 아버지로부터 다시 연락을 받은 것은 올해 초 TV조선 경연 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터트롯’ 방송 도중이었다고 한다.

김호중은 “그분이 이전에 방송됐던 EBS 영상에 안 좋은 댓글이 달린다며 어떻게 생각하냐고 내게 물었고 나와 이야기 좀 하자고 했다”며 “굳이 만나고 싶지 않아 경연이 끝나고 얘기하자며 통화를 끊었다”고 전했다.

이어 “그 후 그분이 라디오 스케출 출근길에 갑자기 찾아와 ‘그때 왜 떠났냐. 네가 내 딸한테 나를 욕 했다고 들었다. 내 딸 왜 때렸냐’ 등의 질문을 했고 나는 ‘그런 적 없다’고 반복했다”며 “정말 당황스러움과 황당함에 할 말을 잃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그러면서 “라디오 스탠바이가 얼마 남지 않아 명함을 주고 돌려보냈다”며 “이후에도 계속 연락이 왔고 나는 너무 힘들었다고 매니저에게 이야기했다”고 토로했다.

김호중은 “왜 이런 글을 올리고 5년여 만에 갑자기 찾아와서 이러는지 이해가 안 가며 나와 팬분들을 힘들게 하는 것에 화가 난다”고 분노를 표했다.

그는 “나와 교제했던 전 여자친구는 지금 행복한 가정을 꾸리고 살고 있을 것이다. 전 여자친구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악의적인 댓글을 달거나 피해가 가는 행위는 안 했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김호중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는 김호중의 전 여자친구 아버지를 상대로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 혐의로 6일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 여자친구 아버지는 전날(5일) 딸이 김호중과 교제 당시 폭행을 당했다고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주장했다.

이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tkadidch98@segye.com

사진=김호중 인스타그램 캡처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