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36409 0512020080661936409 01 0103001 6.1.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6682995000 1596693462000

여성·3040 민주당에 등 돌렸다…통합과 지지율 초박빙

글자크기

6일 리얼미터 여론조사 민주-통합 0.8%p 격차

인국공, 서울시장, 부동산 등 잇단 악재 속 전통적 지지층 지지율도 빠져

뉴스1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우연 기자 = 미래통합당이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을 한때 앞서는 등 최근 상승세를 타고 있는 여론조사 결과가 6일 나왔다.

'인국공 사태'부터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부동산 대책을 둘러싼 혼란 등 연이은 악재에 대한 민심 이반이 차곡차곡 쌓여 이같은 결과가 나타났다는 분석이다.

여론조사 전문업체 리얼미터가 지난 3~5일 전국 유권자 1510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6일 발표한 8월 1주차 여론조사 주간집계에 따르면 민주당 지지율은 35.6%로 집계됐다. 전주 대비 2.7%p 하락한 수치다.

통합당은 같은 기간 3.1%p 상승하며 창당 이래 최고치인 34.8%를 기록했다. 양당 지지율 격차는 0.8%p로, 창당 이후 최소 격차다. 이전 최소 격차는 4월 3주차 당시 4.3%p였다. 여당 주도의 부동산 입법이 완료되고, 정부의 8·4 대책 발표 직후인 5일에는 통합당 지지율이 민주당을 앞섰다.

특히 서울 지역 지지율은 2주 연속으로 통합당이 민주당을 앞서고 있다.

같은 기관 여론조사에서 지난달 2주차(6~10일)에만 해도 서울 지역의 민주당 지지율은 37.5%, 통합당은 29.5%로 8%p 차이였다.

이같은 차이는 서서히 좁혀져 지난주(27~31일)에는 민주당 33.8%, 통합당 35.6%로 역전됐고 이번 조사에서는 민주당 34.9%, 통합당 37.1%로 차이가 더 벌어졌다.

서울은 4·15 총선에서 여당 지지표가 쏟아졌던 곳인데, 여권이 추진하는 행정수도 이전과 부동산 정책,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사망 등이 지지율 추이에 영향을 끼쳤다는 분석이다.

뉴스1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 지지 기반으로 꼽히는 여성과 30·40대도 점점 돌아서는 추세다.

여성 지지율은 지난달 2주 차에는 민주당 41.3%, 통합당 25.6%이었지만 박 시장 사망(지난달 9일) 이후인 3주 차(13~17일)에는 34.1%, 28.8%로 격차가 좁혀졌다.

이번 조사에서도 여성의 민주당 지지율은 지난주(39.6%)보다 3.4%p 떨어진 36.2%였다. 통합당 지지율은 33.1%로 지난주보다 4.2%p 올랐다.

세대별로는 30대의 경우 지난달 2주 차 조사에서 민주당 51.9%, 통합당 23.5%로 무려 28.4%p나 차이 났지만, 여성 지지율과 마찬가지로 같은달 3주 차에서 각각 36.1%와 33.8%로 지지율이 급격하게 좁혀졌다.

지난주 조사에서는 민주당 45.7%, 통합당 26.4%로 지지율 차이를 회복하는 듯 보였으나 이번 조사에서 35.6%, 29.5%로 다시 지지율이 근접해지고 있다.

40대의 경우 40%대의 지지율을 꾸준히 유지하고 있지만 이번 조사에서 민주당 지지율이 지난주보다 6.2%p(49.5%→43.3%) 빠졌다.

직업별로는 무직에서 통합당 지지율이 민주당 지지율을 앞지른 지 오래다.

지난달 2주 차 민주당 38.3%, 통합당 26.0%였던 지지율은 3주 차에서 각각 24.4%, 31.9%를 기록했고, 이번 조사에서도 30.2%, 34.5%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에서 중도층의 통합당(37.0%) 지지율은 전주보다 4.3%p 올라 민주당(33.3%)보다 앞섰다.

여당의 부동산 대책 후속 입법 등 입법 속도전도 이같은 지지율 변화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7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연령·권역별 림가중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다. 응답률은 4.6%,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p다. 자세한 여론조사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serendipity@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