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35490 0252020080661935490 02 0201001 6.1.1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681445000 1596682128000

한강 본류 9년 만에 홍수 특보... 서울 주요 도로 곳곳 통제

글자크기
지난 1일 수도권과 중부지방에 집중 호우가 엿새째 이어지자 한강에 홍수주의보가 내려졌다. 한강 본류에 홍수 특보가 내려진 것은 2011년 7월 홍수주의보 이후 9년 만이다.

조선일보

6일 오전 서울 당산철교에서 바라본 한강 모습. 한강 상류 지역의 폭우로 팔당댐과 소양강댐의 방류량을 늘리면서 한강 수위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 한강홍수통제소는 6일 오전 11시 기준 한강대교에 홍수주의보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한강홍수통제소는 이날 “한강대교 지점의 수위가 계속 상승해 오후에 홍수주의보 수위 8.5m를 넘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한강 하류 주민들의 안전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오전 5시부터 5시 50분까지 탄천 대곡교 지점에도 홍수주의보가 발령됐다. 서울시는 6일 오전 9시부터 팔당댐에서 초당 1만8392t의 물이 방류되면서 한강 수위가 급격히 올라갔다고 밝혔다. 이날 방류량은 2006년 여름 장맛비에 1만9200t이 방류된 이후 14년만의 최대치였다.

조선일보

6일 오전 한강 수위 상승으로 침수돼 출입이 통제된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6일 오전 반포한강공원 상황.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강 물이 불어나면서 이날 오전 강변북로·내부순환·올림픽대로·동부간선 도로 등 서울 주요 도로 통제돼 출근길 혼잡이 극심했다.

서울시와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50분부터 동부간선도로 전 구간 수위 상승으로 수락지하차도∼성수JC 구간의 차량 통행이 전면 통제되고 있다.

앞서 오전 3시 10분부터는 강변북로 원효대교 북단∼의사협회 진입로 간 양방향 교통이 통제됐으며 내부순환도로 마장램프∼성수JC 구간도 오전 2시 20분쯤부터 양방향 차량 통행이 통제됐다.

조선일보

6일 중부지방 집중 호우로 통제 중인 한강철교 인근 올림픽대로 모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6일 오전 양방향 통제 중인 서울 올림픽대로. 한강의 수위가 높아지며 주요 도로의 통제구간이 늘어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밖에도 한강대교~여의하류IC 구간과 증산교 하부도로, 사천교 지하차도도 이날 오전부터 양방향 통제됐다. 전날 오후 9시 25분부터 통제된 올림픽대로 동작대교~염창나들목 구간은 이날도 계속 통제됐다.

차량을 이용하지 못한 시민들이 승용차나 버스 대신 지하철을 선택하며 지하철역 곳곳에서는 혼잡이 빚어졌다. 출근 시간 지하철 객차 안은 승객들로 빽빽하게 들어찼다.

비피해 규모는 걷잡을 수 없이 늘어나고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번 폭우로 인해 6일 오전 6시 기준 현재 16명이 사망하고 11명이 실종됐다.

전날 오후 2시 41분쯤 강원도 홍천군 서면 개야리 인근 하천에서 최모(50)씨가 숨진채 발견되면서 전날보다 사망자가 1명 늘었다. 최씨는 사흘전인 지난 3일 오전 11시 57분쯤 K3 차량을 타고 이동하다가 급류에 휩쓸려 떠내려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민은 총 1648명이다. 지역 별로는 충북이 645명으로 가장 많고 충남 493명, 경기 435명, 강원 68명, 서울 5명 순이다.

[황지윤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