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30604 0252020080661930604 01 0101001 6.1.17-RELEASE 25 조선일보 61140486 false true false false 1596675204000 1596677856000

진중권 "김두관, '대깨문 표' 받아 대선 나오려는 것"

글자크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6일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검찰총장 해임안 제출’을 공개 제안한데 대해 “이분이 실성을 하셨나”라며 “이분 대선 나오시려나 보다”고 했다.
조선일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의원은 전날 밤 페이스북에 “검찰총장 해임안 제출을 제안한다”며 “더 이상 망설일 필요가 없다”고 했다.

이에 대해 진 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게 다 대깨문 팬덤정치의 폐해로 애들 코 묻은 표 좀 받아보겠다고 하는 짓"이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그 수사(채널A 기자 관련)는 여러분의 충견 이성윤 서울지검장과 정진웅 부장이 한 것으로 윤석열 총장은 추미애 장관 수사지휘권 발동으로 손을 뗀 상태였고 수사결과 보고도 못 받았대요"라고도 했다.

진 전 교수는 김 의원이 윤석열 총장 해임안 제출 이유 중 하나로 든 '국기문란'에 대해선 "그 당은 성기문란이나 잘 단속하라"고도 했다.

[선정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