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30414 1192020080661930414 02 0208002 6.1.17-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596674944000 1596674973000

[날씨] 폭우에 강풍까지…내일까지 최고 200㎜↑

글자크기
[날씨] 폭우에 강풍까지…내일까지 최고 200㎜↑

[앵커]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리고 있는 가운데 서쪽지역은 낮까지 매우 강한 비바람이 치겠습니다.

내일까지 최고 200mm가 넘는 비가 더 오는 만큼 안전사고에 유의하셔야겠습니다.

자세한 날씨는 기상캐스터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김하윤 캐스터.

[캐스터]

현재 서울은 비가 내렸다 그쳤다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오늘은 비도 비지만 강풍에 대한 철저한 대피가 필요하겠습니다.

우산을 쓰고 있을 때 순간적으로 돌풍이 몰아칠 때면 이게 뒤집어지는 건 아닌가 하는 걱정이 들 정도로 바람이 무척 강하니까요.

오늘은 돌풍에 대한 안전사고에 각별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지금 전국이 흐리고 많은 곳들에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특히 강원도와 전북지역에는 시간당 20~30mm의 폭우가 쏟아지고 있는데요.

오늘 낮까지 서쪽지역을 중심으로 장대비와 함께 돌풍이 몰아치겠습니다.

태풍이 소멸되며 불어넣은 다량의 수증기가 유입되면서 세찬 비와 함께 바람까지 강해지고 있는 겁니다.

중부지방에 이어 남부 곳곳까지 호우특보가 확대됐고요.

남쪽 일부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지역에 강풍주의보까지 추가로 내려졌습니다.

오후까지 초속 16m에 달하는 비바람이 치는 만큼 시설물 피해 없도록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내일까지 충청과 호남, 경북북부에는 200mm 이상, 그 밖의 충청과 남부에서도 최대 150mm의 큰비가 쏟아지겠습니다.

수도권과 강원도에도 많게는 120mm의 비가 예상되는데요.

그래도 수도권과 강원도는 오늘 낮까지 비바람이 몰아치고 나면 차차 비가 소강상태로 접어들겠습니다.

하지만 내일 낮부터 다시 충청과 호남, 경북 북부지역에 장대비가 쏟아지기 시작하겠고, 수도권과 강원도는 오후부터 다시 비가 내리겠습니다.

지금까지 광화문광장에서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김하윤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