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29803 0362020080661929803 06 0601001 6.1.17-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674040000 1596674123000 related

"사과 한마디가 그렇게 어려웠나"...권민아, 극단적 시도 고백→지민ㆍFNC 재저격

글자크기
한국일보

걸그룹 AOA 출신 권민아가 전 소속사 FNC 엔터테인먼트(이하 FNC)와 AOA의 전 멤버 지민을 향한 비판을 재개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FNC엔터테인먼트 제공


걸그룹 AOA 출신 권민아가 전 소속사 FNC 엔터테인먼트(이하 FNC)와 AOA의 전 멤버 지민을 향한 비판을 재개했다.

권민아는 6일 자신의 SNS에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던 흔적이 남아있는 손목 사진을 게재하며 "그냥 털어놓겠다. 이 사진은 최근 FNC 관계자와 메신저를 한 뒤 벌어진 일이었다"며 최근 지민과 관련한 논란 당시 FNC 관계자와 메시지를 나눈 뒤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가 현 소속사 매니저에 의해 발견돼 대학병원에 실려갔다고 폭로했다.

그는 "이제는 신경선이 다 끊겨서 마취도 안되고 고통 다 겪으면서 진통제를 넣어주시는데 '의사 선생님들 힘들게 만든다'는 죄책감도 들었다"고 당시 상황에 대해 덧붙였다.

이어 권민아는 자신이 괴롭힘 피해를 폭로한 뒤 해당 주장을 부인했던 지민이 자신의 SNS를 통해 게재했던 사과문 내용에 대해서도 재차 비판했다.

그는 "그 언니(지민) 입장문 끝에는 누가 시켰는지 모르겠지만 민아에개라고 했다가 민아에게 라고 사과로 수정을 했더라"며 "우리 집 개한데는 왜 사과를 한거냐"라고 비꼬았다.

또 지민의 '연예계 활동 중단' 선언에 대해서는 "연예계 활동 중단이라는 말이 있던데 잠잠해지면 돌아온다는 거냐. 나는 그 꼴 못 본다. 나는 11년 동안 그 보다 더 고통 받았지 않나. 그 와중에 SNS, 유튜브 다 있더라. 적어도 그 언니는 내가 받은 고통이 뭔지도 절대 모를 거다. 나는 떳떳하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전 소속사인 FNC에 대한 사과 요구도 이어졌다. 권민아는 "나는 연습생 빚, 내역, 계약서 문제, 정산 문제에 대해서 한 번도 불만 토론한 적 없다. 시키는 대사 있으면 그것만 했다"며 "다른 사람들처럼 부모님 불러서 불만을 토로한 적도 없다. 그런데 스트레스로 수십 번 쓰러졌고 아직도 쓰러진다. 그렇지만 나을 거다. 악착같이 나아서 앞만 보고 살려고 노력할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FNC도, 그 언니(지민)도 진심어린 사과 한 마디가 그렇게 어려웠던 거냐. 난 원래 생각도 없었고, 밝고 긍정적이었다. 우울증약, 수면제약, 대인기피증, 사회불안증 모두 없었다. 하루에 15시간 자던 애가 이제는 한 시간이면 깬다"고 토로한 그는 "모두들 잘 지내냐. 큰 회사에 나 하나 신경 쓰이겠냐. 신경 쓰였으면 연락 한 번이라도 했지 않겠냐"며 이번 사태 속 FNC 측의 태도도 함께 지적했다.

권민아는 "진심어린 사과 타이밍은 어차피 놓쳤고, 이제 저 같은 사람 안 나오게 연습생들, 소속 가수들, 배우들, 선배님들 한 분 한 분 진심으로 생각해주시고 챙겨달라"며 "누구 때문에 재계약 못한다고 했을 때 먼저 어떤 상황이고 얼마나 힘든지 물어봐 달라. 다음 행사, 광고 때문에 위약금 얘기 먼저 하지 말라"고도 덧붙였다.

현재 새 소속사인 우리액터스에서 새로운 활동을 준비 중인 권민아는 "나는 아직도 사실 많이 힘들다. 그런데 응원해 주시는 분들도 많다. 지금 소속사 식구분들은 저를 사람으로써 먼저 생각해주신다. 그래서 많이 힘이 된다"며 "지금 말한 건 일부분이다. 이번 일로 관심을 받으려면 자해로만 끝낼 수 있다. 그런데 전 정말 죽으려고 몇 번이나 시도했다. 이러면 안 되지만 절 살려주러 온 사람들이 원망스러울 정도로 힘들고 죽고 싶었다. 우리 가족들이 이제 무섭다더라. 정말 억울하고 화가나고 잠도 못잔다. 왜 제가 피해를 계속 보고 있는지, 누구에게 털어놔야 하는지, 누구에게 이 망가진 나를 보상 받아야 하는지, 그리고 앞으로 저 같은 사람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