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29120 0182020080661929120 05 0507003 6.1.17-RELEASE 18 매일경제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596673033000 1596673112000

3회, 아쉬웠던 몸쪽 승부구...호수비로 이닝 종료 [류현진 등판]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알링턴) 김재호 특파원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이 애틀란타 브레이브스 상대로 3회에도 실점을 허용하지 않았다.

류현진은 6일(한국시간)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열린 애틀란타와 원정경기 선발 등판, 3회 1볼넷 무실점을 기록했다. 투구 수 18개로 총 투구 수 50개를 기록했다.

하위 타선 두 타자 찰리 컬버슨, 엔더 인시아테를 땅볼로 잡으며 쉽게 가는 듯했으나 로널드 아쿠냐 주니어가 쉽게 허락하지 않았다.

매일경제

류현진이 애틀란타를 상대했다. 사진(美 애틀란타)=ⓒAFPBBNews = News1


0-2 카운트로 유리하게 끌고갔지만, 이후 볼넷을 허용했다. 5구째 몸쪽 꽉찬 코스에 찌른 커터는 아쉬웠다. 류현진은 루킹 삼진을 생각하고 더그아웃으로 두 걸음 정도를 옮기기도 했다. 그러나 마티 포스터 주심의 손이 올라가지 않았다. 결국 아쿠냐 주니어에게 볼넷을 허용, 2사 1루가 됐다.

이어진 댄스비 스완슨과 승부도 어려웠다. 0-2 카운트에서 스완슨이 계속해서 파울을 걷어냈다. 5구째 커터가 잘맞은 타구로 이어졌는데, 우익수 테오스카 에르난데스가 펜스에 몸을 던져 잡았다. 파울 라인에 아슬아슬하게 걸친 타구로 잡지 못했다면 장타가 됐을 타구였다.

동료의 도움으로 위기를 모면, 팀의 1-0 리드를 지켰다. greatnemo@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