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28427 1112020080661928427 04 0402003 6.1.17-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671932000 1596677755000

아베 머뭇대는 사이···도쿄도지사 "다음주 귀성 자제" 요청할듯

글자크기

아베 정부는 "일률적으로 이동 자제 요구 안해"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쿄도가 다음주 귀성 기간에 이동자제를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 후지-산케이 계열 유력 방송사인 ‘후지뉴스네트워크(FNN)’에 따르면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는 6일 임시 기자회견을 열고 다음주 귀성을 가급적 자제할 것을 도민에게 당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쿄도에서는 하루 신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지난 5일까지 9일 연속으로 200명 이상을 넘고 있다. 이에 따라 코이케 지사는 7월 연휴에도 외출을 삼가도록 호소했으며 다음 주에도 귀성을 가능한 한 삼가도록 도민에게 호소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다음 주는 오봉(お盆) 기간으로 한국의 추석 때처럼 귀성해 성묘하고 가족들이 함께 시간을 보내는 일본의 명절이다. 법정 공휴일은 아니지만, 양력 8월 15일을 전후로 3일 정도 쉬고, 대부분 직장인이 이 기간에 맞춰 여름휴가를 떠나기 때문에 코로나19 확산의 매개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아베 신조 일본 내각은 이동 자제 요구에 대해 미온적인 상황이다.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정책을 이끄는 니시무라 야스토시 경제재생담당상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오봉 기간에 정부 차원에서 일률적으로 이동 자제를 요구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거듭 밝혔다.

아베 정부와 엇갈린 메시지를 내는 곳은 도쿄뿐만이 아니다. 아이치현과 오키나와현은 독자적인 긴급사태를 선언하고 귀성 등을 위해 광역지역을 넘나드는 이동을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구마모토현, 후쿠이현, 야마나시현 등도 오봉 명절 기간에 감염 위험성이 높은 고령자나 지병이 있는 사람 등의 외출 자제를 호소했다.

일본 전체 코로나19 하루 확진자는 이틀 연속 1,000명을 넘어섰다. 6일 NHK에 따르면 전날 일본 전역에서 확인된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1,351명이다. 일본의 하루 확진자는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2일까지 닷새 연속 1,000명대를 기록하다가 지난 3일 959명으로 떨어진 뒤 지난 4~5일 재차 1,000명대로 올라섰다.

이와 관련해 아사히신문은 일본 정부가 관광 활성화 사업인 ‘고투 트래블’(Go to travel)을 시작한 이후 코로나19 주간 단위 확진자가 2.4배로 늘었다고 보도했다. 일본에서 코로나19 재확산 조짐이 보이던 지난달 22일 시작된 고투 트래블은 국내 여행 비용의 50% 상당(1박 기준 1회에 최대 2만엔)을 보조하는 사업이다.

광역 지자체의 발표를 토대로 아사히가 집계가 결과에 따르면 7월 15~21일 일주일간 일본의 하루 평균 코로나19 확진자는 546명이었다. 이 기간 도쿄도는 하루 평균 확진자가 232명이나 됐지만, 다른 지자체들은 100명 미만이었다. 특히, 규슈와 도호쿠 등의 8개 지자체는 확진자가 전혀 없었다.

그러나 7월 29일부터 8월 4일까지 일주일간은 일본 전역의 하루 평균 확진자가 1,305명으로 급증했다. 게다가 도쿄도 344명, 오사카부 184명, 아이치현 158명, 후쿠오카현 117명 등 4개 지자체에서 하루 평균 확진자가 세 자릿수를 기록했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