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28202 0522020080661928202 01 0103001 6.1.17-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96671280000 1596671379000

김재섭, 류호정 원피스 비난에 "민주당, 명실공히 꼰대당"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김재섭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이 최근 본회의장에 원피스 차림으로 나타나 비난을 받고 있는 류호정 정의당 의원 사태와 관련해 "민주당에서 '민주'를 뺄 때가 됐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은 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변화라는 것이 대단한 것이 아니다"라며 "젊은 사람이 입고 싶은 옷 입고, 하고싶은 말 할 수 있으면 그게 변화 아닌가. 그게 젊은 정당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왼쪽)가 지난달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김재섭 위원에게 인국공(인천국제공항) 공정채용TF 임명장을 전달하고 있다. 2020.07.06 leehs@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위원은 "일부 문빠들이 류호정 의원의 패션을 가지고 노골적인 성희롱 발언을 서슴치 않는 걸 보면서 꼰대력으로 완전히 바통터치가 됐구나 절감한다"며 "그 복장 어디가 어떤가. 국회가 학교인가"라고 지적했다.

류 의원은 지난 4일 국회 본회의장에 분홍색 원피스 차림으로 등장했다.

일부에선 '애인 만나러 갈 때 입는 샤랄라한 복장' '정의당이 아니라 보도당' 등의 성희롱적 발언을 쏟아내기도 했다. 이에 대해 "아무리 마음에 안드는 의원이라고 할지라도 이런 공격은 반대한다. 옷 차림에 대한 예의를 지적하는 것치고는 너무 원색적이고 인식공격성 발언들이 오가는 것도 예의에 어긋나기는 마찬가지"라는 자성의 목소리도 나왔다.

김 의원은 "비대위원이 된 후 반팔을 입고 회의에 잘 나가고 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을 포함한 모든 비대위원님들, 의원님들, 하물며 기사에서도 복장을 가지고 지적한 경우는 단 한 번도 없었다"며 "되려 '시원해 보인다', '팔뚝 굵다'고 칭찬까지 해주시는 분들이 대부분"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꼰대력 극강의 복장지적, 다양성이 사라진 경직된 당 분위기, 여기저기 터져나오는 미투(Me Too·나도 당했다)를 보면서 이제 민주당에서 '민주'라는 뺄 때가 된게 아닌가 생각한다"며 "명실공히 꼰대당"이라고 꼬집었다.

taehun0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