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28101 0772020080661928101 06 0601001 6.1.17-RELEASE 77 텐아시아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671071000 1596671111000 related

역대급 폭우, 김영철도…도로 위 '철파엠' 생방송 진행

글자크기
기록적인 폭우, 도로 통제
김영철 "미리 출발했는데도…교통대란"

'철파엠' 도로 진행, 김영철 "죄송해"


텐아시아

/사진=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보이는 라디오 영상 캡처



역대급 폭우로 교통이 정체되면서 개그맨 김영철이 '도로 위 생방송'을 진행했다.

6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이하 '철파엠') 오프닝 방송에서 DJ 김영철은 "평상시와 목소리가 다른게 느껴지냐"며 "목동으로 가고 있는 도로 위 김영철입니다"라고 말했다. 오프닝 방송을 도로 위에서 한 것.

김영철은 "비가 와서 평소보다 20분 일찍 나왔는데 예상치 못한 문제가 생겼다"며 "도로가 막히고 그야말로 교통 대란"이라고 말했다.

또 "(SBS 사옥이 있는) 목동에 거의 다와가는데, 비도 너무 많이 오고 있고 차는 밀리고, 마음은 초조하고, 미칠 거 같다"면서 불안한 마음을 전했다.

청취자들에게 미안하다는 말도 잊지 않았다. 김영철은 "어떻게 미안함을 표현해야 할 지, 먼저 양해 말씀드리겠다"며 "침착하게 당황하지 말고 서둘러서 가보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실제로 이날 밤 사이 내린 비로 서울 시내 도로 곳곳이 통제되면서 도로 정체가 극심했다. 올림픽대로가 한강 물이 불면서 일부 구간이 침수돼 차량이 통제 되고 있고, 출근시간까지 맞물리면서 강변북로, 동부간선도로 등 서울시내 주요 도로 곳곳이 꽉 막혔다.
텐아시아

/사진=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보이는 라디오 영상 캡처



결국 김영철은 '철파엠' 스튜디오에 도착할 때까지 휴대전화로 통화를 하면서 생방송 진행을 했다. 김영철은 "SBS에 도착했다", "엘리베이터를 탔다" 등 자신의 위치와 상황을 생중계하며 스튜디오에 입성하는 모습까지 공개됐다.

이후 김영철은 게스트로 출연한 가수 소유와 함께 '철파엠'을 능숙하게 진행했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최신 이슈 한번에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