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28097 0562020080661928097 02 0201001 6.1.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671064000 1596676693000

'황정민의 뮤직쇼' 라디오 생방송 중 곡괭이 난동 40대 체포…가스총도 준비

글자크기
세계일보

황정민 KBS 아나운서가 라디오 진행 중 괴한이 난입해 대피하는 사고를 겪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지난 5일 오후 3시 42분쯤 여의도 KBS 본관 앞 공개 라디오홀 스튜디오 외벽 유리창을 곡괭이로 깬 혐의(특수재물손괴)로 A(47)씨를 현장에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휴대전화가 25년째 도청당하고 있는데 다들 말을 들어주지 않아 홧김에 그랬다"고 진술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범행 과정에서 손을 다쳐 현장에 출동한 119 구조대의 응급처치를 받았다. A씨 이외에 다친 사람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스튜디오에선 KBS쿨FM '황정민의 뮤직쇼'가 생방송 중이었다. 해당 방송은 '보이는 라디오'로 실시간 중계됐고, 유리창이 깨지는 소리도 라디오 전파를 탔다.

DJ를 맡은 황정민은 스튜디오를 떠났고, 게스트 김형규가 대신 방송을 마무리했다. 유리창을 파손한 남성은 출동한 경찰과 KBS 직원에 의해 제압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경찰은 특수재물손괴 혐의 등을 적용해 조사 중이다.

그는 유리벽을 깨는 데 사용한 큰 곡괭이 외에도 작은 곡괭이 2개, 가스총도 가방에 넣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가스총을 임의제출받은 경찰은 A씨가 가스총을 적법하게 소지했는지도 함께 조사할 예정이다.

한편 라디오를 진행 중이던 황정민은 크게 놀라 다급하게 몸을 숨겼다. 이 장면은 보이는 라디오로 실시간으로 공개됐고, 유리창이 깨지는 소리도 전파를 타 청취자들을 놀라게 했다.

스튜디오를 떠난 황정민 대신 게스트로 출연한 김형규가 마지막까지 방송을 마무리했다. 김형규는 "방송 생활 중 이런 경우는 처음이다"라고 당황스러워하기도 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