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27595 0772020080661927595 06 0602001 6.1.17-RELEASE 77 텐아시아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669531000 1596669545000 related

'악의꽃' 역대급 소름 엔딩, 이준기 신분 세탁한 인물 정체 공개

글자크기
'악의 꽃' 반전에 반전 거듭
'백희성' 정체는 김지훈, 살아있어
서현우 비밀, 숨통 조이는 문채원까지


텐아시아

/사진=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악의 꽃'이 소름 돋는 엔딩으로 짜릿한 쾌감을 선사했다.

5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에서는 '중식당 살인사건' 범인의 누명을 쓴 도현수(이준기 분)와 그가 남편임을 모르고 쫓는 차지원(문채원 분) 그리고 '진짜 백희성'(김지훈 분)의 생존, 김무진(서현우 분)의 비밀까지 밝혀지는 전개가 휘몰아쳤다.

이와 함께 시청률은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에서 가구 평균 3.1%, 최고 3.5%를 기록했다. tvN 타깃인 남녀2049 시청률은 평균 1.9%, 최고 2.2%를 기록했다.

도현수에서 신분을 바꾼 백희성(이준기 분)은 김무진이 과거에 인지하지 못한 채 범죄를 도왔던 증거영상을 간직하고 있음을 알아냈고 그 영상을 찾기 위해 김무진의 집에 침입했다. 하지만 그곳에 '남순길 살인 사건'과 관련된 김무진을 찾기 위해 차지원이 들이 닥치면서 뜻밖의 위기를 맞이 했다.

급히 베란다 밖 아파트 외벽에 매달려 몸을 숨긴 백희성과 수상함을 감지한 차지원이 그쪽으로 향하던 장면에선 긴장감이 최고조로 상승했다. 그 순간 백희성은 차지원에게 전화를 걸어 김무진이 자신의 공방에 있다는 대담한 거짓말로 그녀의 시선을 분산시키며 위기를 모면, 시청자들 심장까지 쥐락펴락했다.

이후 지하실에 가뒀던 김무진과 다시 대면한 백희성은 "그 때 네가 다른 선택을 했더라면 연쇄 살인은 그 시점에서 끝났을거야"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건넸다. 18년 전 도해수(장희진 분), 도현수의 집 지하실에서 김무진이 촬영한 영상 속에 '연주시 연쇄살인사건'의 진범이자 도해수, 도현수의 아버지인 도민석(최병모 분)의 범행과 관련된 단서가 들어 있음을 암시했다.

이렇게 두 사람은 서로에 대한 약점을 하나씩 나눠 갖게 됐다. 그리고 백희성은 자신의 진짜 정체인 도현수가 범인으로 지목된 '남순길 살인사건'의 누명을 벗기 위해, 김무진은 그 사건의 진범을 찾아 특종을 터뜨리기 위해 손을 잡아 흥미진진한 공조를 기대케 했다.

한편, 차지원은 과거 중식당에서 함께 일한 피해자 남순길(이규복 분)과 도현수가 원한 관계에 가까운 금전 문제가 있었음을 추측했다. 당시 중식당 주인을 통해 도현수의 몽타주 작업 돌입을 예고해 또 한 번 백희성의 정체가 탄로 날 위기가 예상되는 상황.

뿐만 아니라 엔딩에서는 도현수가 신분을 바꿔치기한 '진짜 백희성'이 살아있는 존재임이 밝혀졌다. 백만우(손종학 분)의 집안 숨겨진 공간에 산소 호흡기에 의지해있는 혼수상태의 모습이 드러난 충격적인 반전이었다.

이에 '진짜 백희성'과 그를 대신하게 된 도현수 그리고 이 모두를 알고 묵인하는 백희성의 가족까지 과연 이들의 사연과 비밀이 무엇일지, 그리고 도현수를 궁지에 모는 검은 살인범의 정체는 누구일지 보는 이들을 예측불가 서스펜스의 늪에 빠져들게 하고 있다.

한편 사랑마저 연기한 남자 백희성과 그의 실체를 의심하기 시작한 아내 차지원, 외면하고 싶은 진실 앞에 마주 선 두 사람의 고밀도 감성 추적극이 이어지는 '악의 꽃'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최신 이슈 한번에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