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25604 0522020080661925604 04 0401001 6.1.17-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651600000 1596651681000

[갤럭시 언팩] 외신, 신제품 대체로 호평…"폴드2, 원작 최대 단점 개선"

글자크기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5일(현지시간) 공개된 삼성전자의 갤럭시 신제품을 확인한 외신들은 대체로 호평을 내놨다. 특히 관심을 끈 갤럭시 폴드 2의 경우에는 전작보다 개선됐다는 평가가 나왔다.

삼성전자는 이날 전 세계로 생중계된 언팩 행사를 통해 갤럭시Z폴드2와 갤럭시노트20, 갤럭시탭S7, 갤럭시워치3, 갤럭시버즈 라이브를 공개했다.

비즈니스인사이더(BI)는 더 커진 커버 스크린을 갤럭시Z폴드2에서 가장 눈에 띄는 개선으로 꼽았다. 접힌 상태에서 Z폴드2는 6.2인치 디스플레이인데 이는 전작 4.6인치보다 커진 것이다.

BI는 "이 같은 변화는 갤럭시 폴드 원작에 대한 가장 큰 불만을 해결할 수 있다"라면서 "(전작에서는) 접었을 때 디스플레이가 너무 작아서 거의 쓸모없는 것처럼 느껴졌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BI는 펼쳤을 때 폴드2가 7.6인치로 태블릿 크기에 가깝다고 전했다. BI는 삼성전자가 폴드2에서 접히는 부분을 강화한 점 역시 전작에서 개선된 점으로 지목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선엽 기자 = 2020.08.06 sunup@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NBC는 갤럭시 노트20과 노트20 울트라가 모두 5세대(5G) 무선통신 기술이 적용됐지만 3~4년간 스마트폰을 유지하려는 것이 아니라면 현재 5G를 제공하는 지역과 이동통신사가 제한적이라 크게 필요하지는 않다고 지적했다.

IT전문매체 씨넷은 갤럭시 노트20과 노트20 울트라의 디자인이 모두 좋고 울트라의 경우 삼성이 하나의 스마트폰에 넣을 수 있는 모든 특징을 담았다고 평가했다.

특히 씨넷은 두 제품 모두 카메라가 인상 깊다고 설명하고 새로운 S펜 제스처가 원격으로 스마트폰을 제어한다고도 언급했다.

씨넷은 갤럭시탭S7에 대한 별도의 리뷰에서 태블릿조차도 5세대(5G) 무선통신 기술이 채택됐다고 전했다.

씨넷은 또 더 많은 사람이 재택근무를 하면서 휴대용 PC와 태블릿의 갭을 연결하는 데 대한 관심이 커졌다고 지적하고 삼성전자 역시 같은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분석했다.

mj7228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