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25593 0252020080661925593 01 0101001 6.1.17-RELEASE 25 조선일보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596651420000 1596697045000

상암 임대주택 반대했다가 親文 집중포화 받는 정청래

글자크기

"왜 당론 안따르나" "탈당하라" 민주당원 홈피에 비난글 쏟아져

조선일보
더불어민주당 정청래(3선·서울 마포을·사진) 의원은 5일 8·4 부동산 대책에 반대 의견을 밝혔다는 이유로 친문(親文) 세력의 거센 비난을 받았다. "이기적 지역주의"라며 탈당하라는 요구까지 나왔다.

정부는 전날 정 의원 지역구인 상암DMC의 미(未)매각 부지, 자동차 검사소, 견인 차량 보관소 터 등을 새 택지로 삼겠다고 밝혔다. 그러자 정 의원은 "상암동은 이미 임대 비율이 47%에 이르고 있는데 여기에 또 임대주택을 지어야 하느냐"고 반발했다.

민주당 권리당원 홈페이지와 친문 성향 인터넷 커뮤니티엔 5일 정 의원에 대한 비난이 잇따랐다. 이들은 "왜 당론에 따르지 않는가" "정 의원은 흙수저 출신이라더니 상암동 임대아파트가 불편한가" "상암동 임대주택 사는 47%가 당신 찍어준 사람이다" "지역주의로 반발하지 말라"고 했다. 한 민주당 지지자는 정 의원을 향해 "문재인 대통령 정책을 비판하려면 탈당하라"고 했다. 또 다른 지지자는 "왜 이리 '님비' 현상이 심한가. 민주당 의원 맞는가"라고 했다.

정 의원은 지난 6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법안 표결에서 당론을 따르지 않고 기권했다가 징계를 받은 금태섭 전 의원에 대해 "경징계가 아니라 중징계를 해야 했다"며 "민주당과 뜻이 다르다면 민주당을 해야 할 이유가 없는 것"이라고 했다. 또 "선거 때는 민주당 간판이 필요하고, 선거가 끝나서 민주당 일원으로서 활동할 때는 민주당 당론과 정체성과 깃발, 노선, 방향과 다르게 간다면 같은 당을 할 이유가 없는 것"이라고도 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당시 발언을 빗대 "정청래 의원도 탈당하시라"며 "당론으로 정했는데 거기에 찬성하지 않는다면 민주당을 같이해서는 안 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극성 친문 세력을 향해 "뭐 하느냐. 당론에 따르지 않는 의원은 (금 전 의원처럼) 양념 범벅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친문 세력의 반대편 공격을 '양념'이라고 했던 문 대통령 말을 빗댄 것이다.

[원선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