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25485 0682020080661925485 03 0301001 6.1.17-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false false false 1596650400000 1596650561000

금값 어디까지… 온스당 2000달러 첫 돌파

글자크기

안전자산 투자 늘어 고공행진

월가 “내년엔 3000달러 넘을 것”

국제 금값이 사상 최초로 온스당 2000달러 선을 돌파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세계경제 침체 우려, 각국의 대대적인 부양책으로 인한 유동성 장세, 달러 약세, 미중 갈등 등 지정학적 긴장 고조 등으로 대표 안전자산인 금을 찾는 투자자가 급증했다.

4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값은 전날보다 1.7%(34.70달러) 오른 온스당 2021달러에 마감했다. 장중 한때 2027.30달러까지 치솟아 종가와 장중 최고가 모두 최고치를 경신했다. 2011년 8월 1891.90달러를 기록했던 금값은 지난달 24일 약 9년 만에 이 수치를 넘어섰다. 이후 열흘간 꾸준히 상승하며 2000달러 선까지 돌파했다.

전문가들은 유럽 재정위기가 한창이었던 2011년 금값이 가파른 오름세를 나타냈듯 미 경기침체 우려가 고조되고 있는 것이 금값 강세의 주 원인이라고 보고 있다. 최근 신용평가사 피치는 미국의 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낮췄다.

월가에서는 올 들어 현재까지 32% 오른 금값이 3000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보고 있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A)는 “코로나19와 미중 관계 등을 감안할 때 향후 18개월 안에 금값이 3000달러 선까지 오를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뉴욕=유재동 특파원 jarrett@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