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25278 0432020080661925278 01 0101001 6.1.17-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596645728000 1596649086000

北 장맛비 '비상'…"대동강 경고 수위 초과 시 방류량 ↑"

글자크기
<앵커>

북한 지역에도 20일 가까이 장마, 폭우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평양을 가로지르는 대동강이 오늘(6일) 저녁쯤 범람할 거라는 예고가 나왔고, 주요 하천마다 홍수경보가 내려졌습니다. 댐의 물 방출량도 더 늘릴 거라는데, 특히 우리에게 직접 영향을 주는 임진강 상류 황강댐이 특히 주목됩니다.

김아영 기자입니다.

<기자>

조선중앙tv가 어제 오후 강원도 금강군의 비 피해 상황을 보도한 화면입니다.

장맛비로 도로가 침수됐고 자동차 바퀴의 절반이 물에 잠겼습니다.

오늘까지 비가 이어지면 북한은 19일째 장맛비가 이어지는 겁니다.

우리 기상청 격인 북한 기상수문국은 지난 1일부터 닷새간 강원도 평강군에서만 733mm의 비가 쏟아졌다고 밝혔습니다.

주요 하천 저수지에는 홍수 경보가 내려졌습니다.

평양을 가로지르는 대동강도 오늘 저녁쯤 위험 수위를 넘길 거라는 예보가 나왔는데, 이에 따라 물 방류량도 늘어날 전망입니다.

[북한 기상수문국 : 수위가 높아져서 경고 수위를 초과하게 되고 방출량도 최대로 많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북한은 앞서 사전 통보 없이 임진강 상류의 황강댐 수문을 열고 방류를 실시했는데, 방류량을 늘리면, 임진강 최북단의 경기도 파주, 연천 지역에 영향을 미칠 걸로 보입니다.

이번 비는 북한의 대표적 곡창지대인 황해도에 집중되어 있어 농작물 생산에도 타격이 예상됩니다.

황해북도 장풍군에는 어제까지 닷새간 559mm의 물폭탄이 쏟아졌고, 황해남도 배천군에는 400㎜가 넘는 비가 내린 상태입니다.
김아영 기자(nina@sbs.co.kr)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SBS 뉴스,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