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25247 0442020080661925247 06 0602001 6.1.17-RELEASE 44 SBS 연예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644960000 1596675007000 related

[스브스夜] '골목식당' 백종원, 사회생활 만렙 닭강정집 사장님의 칭찬에 '마음 활짝'

글자크기
SBS fun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funE | 김효정 에디터] 백종원이 창동 닭강정집 사장님들에게 마음의 문을 활짝 열었다.

5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서는 도봉구 창동 골목 상권에 대한 솔루션을 진행했다.

이날 방송에서 백종원은 도봉구 창동 닭강정집을 방문했다.

백종원에 등장에 닭강정집 사장님은 "날씬하시다. 잘 생겼다" 등의 립서비스를 연발했다.

이에 백종원은 못 들은 척하며 이들에게 시그니처 메뉴를 준비하라고 일렀다. 조리가 시작되자 사장님들은 백종원을 향해 "정말 날씬하시네. 난 이렇게 나오겠네. 선생님이 이렇게 날씬하시면. 일부러 빨간색으로 영하게 입으신 거냐. 이렇게 입으실 줄 알았으면 우리도 줄무늬 입었을 거다"라며 또다시 듣기 좋은 소리를 했다.

이를 보던 김성주는 "백 대표가 아닌 척하면서도 지금 기분이 좋은 거다. 기분이 좋을 땐 다리를 떠는데 지금 계속 다리를 떨고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에도 사장님들은 촬영 때문에 탄 백 대표가 남자다워 보인다는 등 칭찬을 계속했고 백종원은 어느새 미소를 뗬다.

또한 사장님들은 백종원의 지적에 곧바로 다음에는 개선할 것을 약속하는 등 의욕 넘치는 모습을 보여 훈훈함을 자아냈다.

그리고 "간장 소스에는 열정 한 스푼 더"라며 "여기에는 마음도 더 넣었다"라는 등의 멘트로 보는 이들을 웃게 만들었다.

또 이날 닭강정집 사장님 중 한 명은 지난 5일 친지들 모르게 혼인신고를 먼저 올린 사실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특히 친할머니에게 결혼 소식을 영상 편지로 보내 웃음을 자아냈다.

닭강정집의 닭강정을 시식한 백종원은 즉석에서 소스를 보완해 사장님들을 놀라게 했다. 그는 "드라마틱한 변화는 아니지만 저에게 시간을 더 주시면 드라마틱한 변화를 분명 보여줄 수 있을 거다"라며 앞으로는 함께 고민하고 연구해보자고 사장님들을 응원했다.

한편 방송 말미에는 뚝배기 파스타집을 방문해 호평과 함께 문제점을 지적하는 백 대표의 모습이 예고되어 궁금증을 높였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