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24994 0292020080661924994 05 0507002 6.1.20-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640140000 1596640254000

'3승' 루키 이민호의 꾸준함...선발 전경기 5이닝 이상 소화 [오!쎈 광주]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광주, 이선호 기자] LG트윈스 루키 이민호(19)가 선발투수의 임무를 충실히 소화하고 있다.

이민호는 5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IA타이거즈와의 경기에 선발등판해 6이닝 8피안타 1볼넷 4탈삼진 4실점의 성적을 냈다. 두 번째 지방 원정 등판에서 퀄리티스타트 작성은 실패했지만 시즌 3승을 따냈다. 선발투수로 이닝을 소화하며 제몫을 다했다.

1회부터 박진감 넘치는 폼으로 이닝을 삭제해갔다. 1회는 이창진과 김선빈은 유격수 땅볼로 유도했고 터커는 좌익수 뜬공으로 잡았다. 2회도 최형우는 빠른 볼을 던져 헛스윙 삼진을 잡아냈고, 2사후 유민상을 볼넷으로 내보냈으나 김민식도 좌익수 뜬공으로 유도했다.

3회도 삼자범퇴, 노히트행진을 이어갔다. 정타가 단 한개도 나오지 않았다. 유난히 KIA타자들의 방망이가 무뎌보였다. 그만큼 볼의 위력이 넘쳤다. 140승 양현종 앞에서 힘찬 투구였다. 타선도 3회초 2사후 양현종을 상대로 3점을 뽑아내는 집중력을 선사했다.

4회 흔들렸다. 1사후 터커에게 첫 안타를 내주었고 최형우에게 빗맞은 타구가 좌익선상 안쪽에 떨어지며 2루타가 되었다. 나지완의 내야땅볼로 첫 실점, 유민상의 좌전안타로 두 번째 실점을 했다. 5회는 1사1루에서 연속안타를 맞고 2실점, 동점을 허용했다. KIA 타자들도 끈질겼다.

4-4 동점이던 6회말에도 마운드에 올랐다. 1사후 1안타를 내줬으나 두 타자를 잡고 등판을 마쳤다. 투구수는 104개. 리드오프 홍창기가 7회초 1사후 결승 솔로홈런을 터트렸고, 9회 오지환의 추가점을 뽑는 솔로포가 나왔다. 정우영과 고우석이 6개의 삼진으로 승리를 지켜주었다.

기분좋은 3승이었다. 특히 홍창기는 선발투수로 전환한 이후 이날까지 8경기 모두 5이닝 이상을 소화하는 능력을 보였다. 이 가운데 3경기는 7이닝-7이닝-6⅔이닝이었다. 아울러 7경기 연속 100구 이상을 던졌다. 선발로 나선 이후 두 번의 휴식 관리를 받았지만, LG 선발 에이스의 DNA를 확실하게 보여주고 있다. 경기후 이민호는 "상대팀 KIA와 순위경쟁을 하고 있는데 팀 승리하는데 도움이 되어 기쁘다"고 소감을 짧게 밝혔다. /sunny@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