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24482 1192020080561924482 02 0201001 6.1.17-RELEASE 119 연합뉴스TV 61860747 true true false false 1596636256000 1596636260000

철원 닷새간 700㎜ 폭우…3개 마을 완전 침수

글자크기
철원 닷새간 700㎜ 폭우…3개 마을 완전 침수

[앵커]

경기와 강원 북부 지역에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지면서 한탄강 지류와 임진강의 범람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철원 일부 지역에는 주민 긴급 대피령이 내려졌고, 마을 여러 곳은 완전히 물에 잠겼습니다.

자세한 상황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방준혁 기자.

[기자]

닷새간 700㎜에 육박하는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진 강원 철원지역에 주민 대피령이 내려졌습니다.

한탄강이 범람하면서 주변 마을이 줄줄이 침수됐는데요.

민통선 마을인 갈말읍 정연리와 동송읍 이길리를 비롯해 율이리와 대마리에도 긴급 대피령이 내려졌습니다.

현재 김화읍 생창리와 갈말읍 정연리, 동송읍 이길리 등 3곳이 완전히 침수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에도 폭우가 쏟아지면서 임진강 물도 급격히 불어나고 있는데요.

우선 임진강 최북단 필승교 수위는 밤 10시를 기준으로 12.81m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이는 역대 최고 수위로 위기 대응 최고단계까지 뛰어넘었는데요.

다행히 오후 8시 13.12m로 정점을 찍은 뒤 수위는 조금씩 내려가고 있습니다.

파주시 비룡대교 지점 수위는 계속 상승하고 있는데요.

밤 10시 기준 12.31m로 홍수경보 수위를 넘었습니다.

임진강 임진교 수위는 현재 11.93m를 기록하고 있는데요.

최고 단계인 심각단계에 이르면서 인근주민과 야영객은 즉시 대피해달라는 재난 문자가 발송됐습니다.

파주시는 파평면 율곡리, 적성면 두지리 주민들이 대피시켰고, 문산읍 문산리 등 주민 2천여가구도 만일의 사태 때 문산초등학교와 파주고등학교 등으로 대피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