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24474 0562020080561924474 02 0201001 6.1.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636000000 1596636226000

‘용인 토막살인’ 피의자 유동수, 얼굴 공개됐는데도 혐의 부인… “증거 명확치 않아”

글자크기

지난달 25일 용인서 옛 연인(40대 여성) 살해 후 시신 훼손·유기한 혐의 / 피해자 유족에게 하고픈 말 물으니 “없다”

세계일보

경기도 용인에서 과거 교제했던 여성을 살해 후 시신을 토막 내 훼손하고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유동수(49·사진)씨의 얼굴이 5일 공개됐다. 경찰은 전날 유씨에 대한 신상공개를 결정했으며, 이날 검찰 송치 과정에서 그의 얼굴을 언론에 노출시켰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이날 오전 9시쯤 유씨를 살인 등 혐의로 수원지검에 송치했다.

유씨는 지난달 25일 용인시 처인구 자택에서 옛 연인이던 40대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인근 경안천 주변 자전거도로의 나무다리 아래 등에 유기한 혐의를 받는다.

세계일보

유씨는 5일 경찰서를 나서며 얼굴을 감추려는 행동은 보이지 않았다.

그는 ‘범행을 부인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네”라고 짧게 답했다.

또 ‘경찰이 확보한 증거가 명확하지 않다고 보는가?’라는 질문에 그는 “명확하지 않다”고 했다. ‘어떤 점이 명확하지 않다고 생각하느냐’고 묻자, 그는 “나중에 검찰에 가서 얘기하겠다”고 답했다.

취재진이 “피해자 가족들에 하고 싶은 말이 없느냐”고 하자, 유씨는 “없다”라고 답한 뒤 경찰서를 떠났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