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23527 0972020080561923527 06 0602001 6.1.17-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629722000 1596630013000 related

'한밤' 박수인, 골프장 갑질 논란 후 심경 "불친절한 캐디…사과도 안해" [TV캡처]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박수인 / 사진=SBS 본격연예 한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한밤' 박수인이 골프장 갑질 논란 후 심경을 밝혔다.

5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에서는 골프장 갑질 논란에 휩싸인 배우 박수인 사건이 그려졌다.

앞서 박수인은 골프장에서 사진을 찍느라 경기 시간을 지연 시켰고, 캐디에게 갑질을 했으며 무리한 환불을 요구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그는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수인은 '한밤'과 인터뷰를 통해 심경을 전했다. 그는 "처음 기사를 접했을 때 놀랐고, 많은 사람들에게 질타를 받아 억울하고 답답했다. 사건의 진실을 밝히고자 기자회견을 했다"고 말했다.

우선 박수인은 사진을 찍느라 늦장을 부렸다는 논란을 해명했다. 그는 "그 부분이 가장 억울하다. 경기 전후에 찍은 사진 밖에 없다. 경기 도중 찍은 건 맨 마지막에 두 장이 전부다. 사진으로 인해 경기가 늦어질 일은 없었다"고 말하며 사진을 공개했다.

또 박수인은 캐디에게 갑질을 한 부분도 해명했다. 그는 "큰소리를 친 적이 없다. 캐디가 불친절하다는 소리를 들어서 처음부터 얘기도 안 했다"고 했다. 현장에 함께 있던 박수인의 지인은 "캐디가 빨리 진행하라고 했다. 이렇게 캐디 눈치를 보면서 공을 친 건 처음이었다. 박수인이 소리지르는 건 못 봤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를 두고 골프장 측은 "고객의 기분을 나쁘게 한 건 반성한다. 하지만 캐디랑 얘기가 다르다. 까다로운 고객이구나 싶었다"고 전했다.

끝으로 박수인은 무리한 사과와 환불 요구에 대해 "무시당한 기분이 들어 잠을 못 자겠더라. 앞으로 이런 일이 없어야했기에 전화를 걸었다. 사과를 받고 싶어서 캐디에게 연결을 해달라고 했더니 거절당했다. 방법이 없으면 일부 환불이라도 해 달라고 했다. 이마저도 받아들여지지 않아 공개적으로 불만글을 작성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골프장 측은 "박수인에게 계속 사과를 했는데 환불을 얘기하더라. 최대한 예우를 갖췄다고 생각했는데 환불은 무리였다"고 했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