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23381 0562020080561923381 01 0101001 6.1.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629201000 1596629331000

류호정 빨강 원피스 성희롱 공격에… 與유정주 “아, 쉰내나”

글자크기

의원연구단체 2040청년다방 유정주·류호정 공동대표

전날 입었던 의상 다음날 그대로 같이 입기로 약속

류호정 “제 원피스로 공론장 열려”

세계일보

정의당 류호정 의원이 지난 3일 국회 본회의장을 퇴장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여성 의원들이 정의당 류호정 의원 복장을 둘러싼 논쟁이 벌어지는 상황에 대해 비판했다.

민주당 비례대표 유정주 의원은 5일 페이스북에 “17년 전 유시민 전 의원의 국회 등원 장면이 자동으로 떠오른다”며 “소위 ‘백바지’ 사건으로부터 20년 가까이 흐른 지금 같은 논란이 일어나고 그때보다 더 과격한 공격에 생각이 많아진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아, 쉰내 나”라고 꼬집었다.

유 의원은 “지난 3일 국회의원 연구단체 ‘2040청년다방’이 창립행사를 가졌다”며 “류 의원과 함께 공동대표를 맡고 있다. ‘여의도식 청년 구분법’으로 제일 나이 많은 저, 그리고 가장 나이가 적은 류 의원이 상징적으로 대표의원을 맡았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당일 인사말 중 가벼운 이벤트로 ‘오늘 복장으로 내일 본회의에 참석하기’를 준비했다”며 “그날 류 의원은 원피스를 입었고, 저는 청바지를 입었다. 결론적으로는 저만 약속을 못지킨 꼴이 됐다”고 설명했다.

민주당 고민정 의원도 “나는 류 의원의 모든 생각에 동의하지는 않는다. 나와 생각이 다른 점들이 꽤나 많기 때문이다. 그런데 입은 옷으로 과도한 비난을 받는 것에 대해선 동의할 수 없다”며 “국회의 과도한 엄숙주의와 권위주의를 깨 준 것에 대해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옹호했다. 민주당 최혜영 의원도 “누구나 다 살아가는 모습과 방법은 다르다. 국회가 얼마나 권위주의인지 오늘 새삼 더 느낀다. 바꾸자”라고 거들었다.

류 의원은 지난 4일 국회 본회의에 빨간색 미니 원피스를 입고 출석했다. 21대 국회 최연소인 류 의원(28)의 본회의장 복장을 놓고 5일 온라인상에선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일부 극성 누리꾼들의 과도한 공격에 “지금 시대가 어느때인데 복장 갖고 시비냐”는 비판 여론이 거셌다.

세계일보

지난 3일 의원연구단체 2040청년다방에 모인 의원들 왼쪽부터 정의당 류호정 의원, 민주당 최혜영·유정주·홍정민·고민정·장철민 의원. 더불어민주당 유정주 의원 페이스북 캡처


류 의원은 세계일보 통화에서 “이 옷은 정말 흔한 옷이다. 본회의 때마다 중년 남성이 중심이 돼 양복과 넥타이만 입고 있는데 복장으로 상징되는 관행을 깨고 싶었다”며 “국회의 권위는 양복으로 세워지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류 의원은 “제 원피스로 공론장이 열렸다고 생각한다”며 “이렇게 ‘긁어 부스럼’을 만드는 게 제가 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최형창 기자 calli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