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23183 0012020080561923183 02 0201001 6.1.17-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628141000 1596628330000

흉기에 숨진 정신병원 의사…또 되풀이된 ‘임세원 비극’

글자크기

부산 정신병원 의사, 환자 흉기에 숨져…의료인 보호 ‘임세원법’ 있으나 마나

[경향신문]

경향신문

고 임세원 정신의학과 교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퇴원 문제로 불만 범행 추정

의료인 폭력을 강력 처벌하도록 법이 개정됐으나 정신과 병원에 입원했던 환자가 의사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하는 사건이 또다시 발생했다.

부산 북부경찰서는 5일 흉기를 휘둘러 정신과 의사를 사망하게 한 혐의로 60대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25분쯤 부산 북구 화명동의 한 신경정신과 병원에서 A씨가 전문의 B씨에게 흉기를 휘둘렀다. B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다 오후 1시쯤 사망했다.

A씨는 지난 6월부터 이 병원에 입원해왔다. A씨는 병원 측으로부터 퇴원 요구를 받자 이에 불만을 품고 흉기와 인화물질을 외부에서 산 뒤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병원은 의사가 B씨 한 명인 작은 규모로 평소 환자 외출 등이 비교적 자유로운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범행 직후 휘발유 등을 몸에 뿌린 상태로 건물 10층 창문에 매달려 있다가 출동한 경찰에게 붙잡혔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입원 중 담배를 피우고 지시 등을 따르지 않아 의사가 퇴원하라고 하자 불만을 품고 범행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A의 정신병력과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2018년 12월 30대 남성이 주치의인 임세원 서울 강북삼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해 사회적 공분을 샀다. 임 교수를 살인한 혐의로 기소된 피의자는 징역 25년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지난해 1월에는 은평구 한 병원에서 환자가 정신의학과 의사를 흉기로 찔러 다치게 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의료인들이 폭력 상황에 무방비로 노출됐다는 지적이 나오자, 국회는 지난해 4월 의사·간호사와 환자 안전을 위해 병원에 보안인력 배치와 관련 장비 설치를 의무화하는 ‘의료법 일부개정안’인 ‘임세원법’을 통과시켰다. 개정된 법은 폭행에 대한 처벌도 강화해 의료인에게 상해를 입힌 자는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물리도록 했다.

김정훈 기자 jhkim@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