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22997 0102020080561922997 01 0101001 6.1.17-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627239000 1596627366000

고민정 “류호정, 국회 권위주의 깨 준 것에 감사”

글자크기
서울신문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첫 전체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6.16뉴스1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원피스를 입고 국회 본회의에 참석한 류호정 정의당 의원에 대해 “국회의 과도한 엄숙주의와 권위주의를 깨 준 것에 대해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5일 고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나는 류 의원의 모든 생각에 동의하지 않는다. 나와 생각이 다른 점들이 꽤 많기 때문”이라면서도 “하지만 그녀가 입은 옷으로 과도한 비난을 받는 것에 대해선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국회는 그렇게 다른 목소리, 다른 모습, 다른 생각들이 허용되는 곳이어야 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신문

분홍색 원피스를 입은 정의당 류호정 의원이 지난 4일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잠시 퇴장하고 있다.연합뉴스


한편, 류 의원은 4일 국회 본회의장에 정의당을 상징하는 노란색 마스크를 착용하고 빨간색 도트무늬 원피스를 입고 출석했다.

온라인을 중심으로 비판과 옹호가 상충하는 가운데, 일부 친문 지지 성향 사이트와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에서는 류 의원을 향한 도 넘은 비판까지 나왔다.

이에 류 의원은 “국회의 권위가 영원히 양복으로 세워질 것이라 생각하지 않는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류 의원은 “관행이나 TPO(시간·장소·상황)가 영원히 한결같은 것은 아니다”라며 “‘일 할 수 있는 복장’을 입고 들어왔다고 생각한다. 너무 천편일률적 복장을 강조하는데 국회 내에서도 이런 관행을 바꾸자는 얘기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저의 원피스로 인해 공론장이 열렸다고 생각한다”며 “우리 정치의 구태의연, 여성 청년에게 쏟아지는 혐오발언이 전시됨으로써 뭔가 생각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지 않겠냐”고 말했다. 이어 “이렇게 ‘긁어 부스럼’을 만드는 게 진보 정치인이 해야 할 일 아닐까”라고 덧붙였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