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22960 0432020080561922960 04 0401001 6.1.17-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596627108000 1596631578000

베이루트 생존자들 "폭발음 뒤 부상…무슨 일인지"

글자크기

핵폭탄 같은 버섯구름…사망 100명 이상

<앵커>

중동에 있는 레바논의 수도 베이루트에서 현지 시간으로 어제(4일)저녁 6시쯤 핵폭탄이 터진 거 같은 엄청난 폭발이 일어났습니다. 지금까지 100명 넘게 숨지고 다친 사람이 4천 명이 넘는데 사상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먼저 정준형 기자입니다.

<기자>

폭발음과 함께 솟아오른 버섯 모양의 거대한 흰색 연기가 사방을 집어삼킵니다.

마치 핵폭탄이 터진 것처럼 불기둥이 치솟고 강력한 후폭풍이 주변을 초토화시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지 시간 4일 저녁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항구에서 두 차례에 걸쳐 대규모 폭발이 일어났습니다.

엄청난 폭발력에 주변은 잿더미와 폐허로 변했고 거리는 사상자들과 건물 잔해로 가득 찼습니다.

[베이루트 주민 : 낚시를 하다가 불이 났다는 말을 듣고 집으로 돌아가는데 폭발음이 들렸습니다. 그리고는 이렇게 다쳤습니다. 무슨 일인지 모르겠습니다]

[베이루트 주민 : 타고 가던 차가 뒤집혔고, 차 유리가 깨지면서 다쳤습니다. 제 차가 여기 있습니다.]

지금까지 100명 이상이 숨졌고 4천 명 넘게 다친 것으로 나타났지만, 사상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첫 폭발이 날 당시 동영상입니다.

이번 사고는 베이루트 항구 창고에 쌓여 있던 인화성 물질인 질산암모늄이 폭발하면서 일어난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3천 톤 가까운 규모의 질산암모늄이 별다른 안전 조치 없이 6년 동안 보관돼왔다고 레바논 정부는 밝혔습니다.

[하산 디아브/레바논 총리 : 절대 용납할 수 없는 일입니다. 책임 있는 자들은 대가를 치르게 될 것입니다. 창고에 대해 철저히 조사할 것입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끔찍한 공격으로 보인다며 테러 가능성을 제기했지만, CNN 방송은 미군 당국자의 말을 인용해 공격 정황은 없다고 보도했습니다.

(영상편집 : 정성훈)

▶ "죽고 싶지 않아요" 폭발음 속 아이부터 감싼 아버지
정준형 기자(goodjung@sbs.co.kr)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SBS 뉴스,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