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20110 0172020080561920110 08 0801001 6.1.17-RELEASE 17 디지털데일리 0 false false false false 1596615976000 1596616591000

韓 연구진, 동물실험으로 코로나19 특성 찾았다

글자크기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한국 연구진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혈관 염증을 유발하고 면역력을 떨어뜨린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또,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목과 폐 등에서 증식하고, 감염 7일 이후 활동성을 잃는다는 특징도 함께 알아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이하 과기정통부)는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이하 생명연)에서 개발한 영장류 감염모델을 이용해 백신‧치료제 개발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코로나19 바이러스 특성을 확인했다고 5일 밝혔다.

생명연은 지난 2월 코로나19 영장류 감염모델 개발에 착수해 중국, 네덜란드, 미국에 이어 세계 네 번째로 개발에 성공한 바 있다. 이번 성과는 영장류 모델을 활용한 코로나19 바이러스 기본 특성연구와 치료제 및 백신 효능 검증 연구 일환으로 도출됐다.

이날 최 장관은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코로나19 치료제, 백신 개발 연구자, 동물실험 전문가, 임상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열고 영장류 실험 성과를 점검하고 향후 연구방향을 논의했다.

연구진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혈관 염증을 유발하고 감염 3일 이후에도 혈관에 염증이 유지되는 현상을 세계 최초로 확인했다. 또한, 코로나19 감염 때 바이러스가 급격히 증가하는 시점인 감염 후 2일간 면역결핍환자에서 관찰될 수 있는 면역억제 현상도 파악했다.

이와 함께 연구진은 영장류 실험모델에 코로나19 바이러스 투여 후 2일간 목‧폐 등에서 바이러스가 급속히 증식되고, 이후부터는 감소하기 시작해 7일 이후 감염 활동성이 있는 바이러스가 감지되지 않는 현상을 관찰했다. 이는 코로나19 분자진단법(PCR)를 통해서는 양성으로 진단되지만, 실제 감염증상은 나타나지 않는 위양성 진단 문제를 설명하는 데 실마리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 같은 성과는 감염병 분야 세계적 학술지인 미국감염병학회지로부터 우수성을 인정받아 해당 학술지의 표지논문으로 선정됐다.

최기영 장관은 '하루빨리 코로나19 상황을 해결하려면, 치료제와 백신이 유일한 해결책'이라며 '영장류 감염모델은 코로나19 환자 증상 원인 규명과 바이러스 전파 경로를 밝히고,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도 중요한 단초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세계 네 번째로 확보한 영장류 모델을 활용해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 지원위원회에서 발굴한 후보물질의 효능을 검증하고, 검증결과가 신속하게 임상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산‧학‧연‧병 협력체계를 더욱 공고히 하겠다'고 덧붙였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