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20039 1102020080561920039 08 0805001 6.1.17-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616422000 1596617296000

과기정통부 “고체연료 활용해 민간로켓 육성... 우주개발계획 수정 가능”

글자크기
한미 미사일지침 개정 따른 우주 정책 방향 모색 긴급 좌담회
선병찬 항우연 팀장 "달착륙선 로켓에 활용 가능… 계획 변경 검토 필요"

조선비즈

김영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주기술과장(오른쪽에서 세번째)과 간담회 좌장을 맡은 조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오른쪽 6번째)·조명희 미래통합당 의원(오른쪽 5번째)./김윤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관계자가 5일 "필요하면 고체연료를 활용하는 방향으로 우주개발진흥기본계획을 수정해서 민간 발사체(로켓) 기업을 육성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영은 과기정통부 우주기술과장은 이날 오후 서울 국회 의원회관 제7간담회의실에서 열린 ‘한미 미사일지침 개정에 따른 향후 우주 정책 방향 모색 긴급 좌담회’에 패널로 참석해 이렇게 말했다.

지난 28일 개정된 한미 미사일지침에 따라 로켓, 미사일 등의 발사체에 실을 수 있는 고체연료의 용적 제한이 풀리면서 우리나라도 고체연료 로켓이 개발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고체연료는 액체연료에 비해 추진 효율이 낮고, 발사체의 속도 조절에 제한이 있어 누리호 등 중·대형 로켓에는 액체연료를 사용한다. 고체연료는 대신 설계가 간단해 작은 비행체를 쏘아올릴 때 쓰는 소형 로켓에는 용이하다는 평가다.

특히 민간기업이 고체연료 방식을 채택하면 기술장벽이 높은 로켓 시장에 비교적 쉽게 진입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도 있다. 다만 제3차 우주개발진흥기본계획(2018~2022년)에 따라 액체연료 방식으로 설계된 현재 누리호 개발 프로젝트와 그 후속사업에는 고체연료 활용방안이 반영되지 못한다.

이날 김 과장은 "이번 미사일지침 개정이 민간기업으로 하여금 로켓 분야에 진입할 길을 열어줄 수도 있을 것"이라며 "지금은 우리나라가 확보한 고체연료 관련 기술에 무엇이 있는지, 어떻게 활용할 수 있는지 등을 검토해야 하는 시기"라고 했다.

선병찬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발사체비행성능팀장도 이날 발표를 통해 "2030년 달착륙선을 싣고 발사할 개량형 한국형발사체(개량형 누리호)의 성능을 개선할 목적으로 고체연료를 4단 엔진으로 활용하는 것도 가능하다"며 "이를 위한 우주개발계획 변경 검토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현재 3단 엔진으로 개발 중인 달착륙선용 로켓에 고체연료 엔진을 추가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그는 또 "군용 기술인 고체연료 기술을 민간 분야에 그대로 적용할 것 같지 않다. 규격, 제조공정, 성능·안전성 등 시험도 달라질 것"이라며 "국방부 등 부처간 협의를 통해 보완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김윤수 기자(kysme@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