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18721 0142020080561918721 01 0103001 6.1.17-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614201000 1596614231000

김부겸 "당대표 중도사퇴? 대선후보로서 데미지"[인터뷰]

글자크기
이낙연 겨냥 "당대표 중도사퇴, 너무 무책임한 것"
"내 앞날만 바로고 가기엔 한쪽이 무너지고 있어"
"당에 킹(King)감은 많지만, 킹메이커가 취약지구 받쳐야"
"계산하는 정치는 안 한다"


파이낸셜뉴스

김부겸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5일 국회 본청에서 파이낸셜뉴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주요 현안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밝히고 있다. 사진=김범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더불어민주당 당권주자인 김부겸 당대표 후보는 5일 상대 후보인 이낙연 의원을 겨냥, "(중도사퇴하는) 그런 모습을 보였을 때 대선후보로서 데미지가 안 간다고 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내년 4월 서울시장 등 보궐선거를 앞두고 당내 유력 대권주자인 이낙연 의원이 당대표직을 사퇴할 가능성을 언급한 김 후보는 '책임감'을 재차 강조했다.

김 후보는 이날 국회 본청에서 파이낸셜뉴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당원들이 바보가 아니다. (중도사퇴하면) 이것은 너무 무책임한 것 아니냐"며 이같이 말했다.

잠룡으로 분류되던 김 후보는 이번 당대표 선거를 통해 킹메이커가 되겠다고 호소했다. 김 전 의원은 "그거야 뭐 팔자지만, 내가 이 시간에 선택할 수 있는 것은 이렇게 해야 된다고 봤다"며 "내 앞날만 바라보고 내 야심에 따라 스케쥴에 맞춰 가기에선 한쪽(영남)이 무너지는게 보였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이번 총선에서 민주당의 불모지인 대구에서 패했지만, 대구 경북(TK)에서의 민심을 무엇보다 강조했다.

김 후보는 "대선에 이낙연 의원이든, 이재명 경기지사, 김경수 경남지사, 김두관 의원 이든, 정부에 계신 (정세균) 총리를 모셔오든 해야 한다"며 "우리가 여기서(TK 민심 등) 더 무너지면 안된다. 위험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 당에 킹(King)감은 많다"며 "킹메이커는 취약지구를 누가 딱 받쳐줄 수 있어야 된다. 내가 그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김 후보는 이번 전당대회가 친문재인 진영에 대한 호소에 매몰됐다는 지적에 "필요할 때 필요한 말을 하고 있다. 한마디 할 때마다 계산하는 정치는 안 한다"고 단언했다.

파이낸셜뉴스

김부겸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5일 국회 본청에서 파이낸셜뉴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주요 현안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밝히고 있다. 사진=김범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음은 김 후보와의 일문일답.

-이낙연 의원이 당대표를 중도사퇴해도 선거대책위원장으로 나설 수도 있지 않겠나.
▲당원들이 판단하겠지만 선장은 아니지 않나. 그 시기에 당대표가 사임을 하면 일종의 비상 체제가 된다. 비상체제가 된다면 정치적으로 딱 책임 지는 것이 아니란 말이다. 서울시장 선거가 있으니 부담이 클 것이다.

-보궐선거 이전에 당대표 사퇴 논란은 계속 불거질 수 있나.
▲당원들이 바보가 아니다. 이거 너무 무책임 한 것 아니냐는 말이 나올 수 있다. 그리고 (중도사퇴하는) 그런 모습을 보였을 때 대선후보로서 데미지가 안 간다고 할 수 없다.

-출마선언에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적극 강조했는데, 이낙연 의원을 겨냥한 것인가.
▲정치적 의도 같은 것은 있을 수 없다.

-김 후보는 대선후보를 버리고 당대표에 나서는 이유는.
▲오히려 지금 현재 주어진 조건을 보려한다. 지금 킹(King)감은 많은데 킹메이커는 사실 취약지구를 누가 딱 받쳐줄 수 있어야 된다. 내가 그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다.

-김 후보는 킹메이커라기 보다 잠룡 아니었나.
▲그거야 뭐 팔자지만, 내가 이 시간에 선택할 수 있는 것은 그래야 된다고 봤다. 내 앞날만 바라보고 내 야심에 따라서 스케쥴을 가기에는 한쪽(영남 민심)이 무너지는게 보였다.

-어찌됐든 대구 경북(TK) 민심을 화복 해야 하는게 급선무라는 것인가.
▲우리가 대선에 어떤 후보를 내더라도 이낙연 의원이든 이재명 지사든, 김경수 지사든, 김두관 의원이든, 혹은 정부에 있는 (정세균) 총리를 모셔오든 그래야 한다. 우리가 여기서 더 무너지면 안 된다. 위험하다. 대선은 정확히 당대당 싸움이다.

-미래통합당의 상황은 어떻게 보나.
▲그동안 저분들이 조금 헤맸다. 정치적 비전이나 인물도 그랬지만, 항상 정치는 반전이 있다. 김종인씨가 가고 난 뒤 확 안정이 되버렸다. 막 그냥 봉숭아학당 같던 분위기가 확 정리가 됐다. 어떤 여론조사에선 차이가 좁혀졌다고 하는데, 상당히 우리한테 시사하는 바가 크다.

-김 후보가 지향하는 당대표로서의 비전은 무엇인가.
▲당대표가 되면 무엇보다 우리 당의 명운이 걸려 있는 내년 4월 재보선 선거 준비에 집중하겠다. 차기 당대표는 임기 동안 4차례 당의 운명을 가르는 선거를 준비하고 치러야 한다. 첫 단추를 잘 못 꿰면 앞으로 치러야 할 선거들마저 어려워질 수 있다.

-생각하는 서울시장, 부산시장 인물론이 있나.
▲이 선거에서 지면 문재인 대통령의 후반기 집권 동력이 떨어지는 것은 물론, 당장에 레임덕 얘기까지도 나올 수 있다. 당대표 역할은 공정한 경선으로 민심을 온전히 반영하는데 있다. 후보 공천을 위해선 당헌을 바꿔야 하고, 그 과정에서 비판이 불가피하다. 당대표는 그 비판의 화살이 후보들에게 가지 않도록 정면으로 그 비판을 받아내야 한다.

-이번 전당대회가 친문 진영에 대한 지지호소에 매몰됐다는 지적에 대한 생각은.
▲필요할 때 필요한 말을 하고 있다. 한마디 할 때마다 무얼 얻고 무얼 잃겠나 계산하는 정치는 안 한다. 176석의 집권여당 당 대표의 무게에 걸맞은 가치와 비전을 가지고 무거운 책임감으로 도전하고 있다.

-부인까지 직접 나설 정도로 손위 처남 논란이 심했던 것 같다. 앞으로 어떻게 돌파해나갈 생각인가.
▲당원들이 보기에 심정적으로는 밉게 보일 수도 있을 거라 이해한다. 정치인의 숙명은 그런 것마저 어느 정도는 감당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곤혹스러운 것이 사실이지만, 그렇다고 사랑하는 아내랑 헤어질 순 없는 것 아닌가. 아내는 젊은 시절 나를 만나 고단한 삶을 살았다. 아내 말대로 '제가 걸어온 길을 봐달라'고 호소 드리고 싶다.

파이낸셜뉴스

김부겸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5일 국회 본청에서 파이낸셜뉴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주요 현안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밝히고 있다. 사진=김범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송주용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