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18225 1102020080561918225 08 0805001 6.1.17-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613198000 1596621460000

무증상 감염 비밀 풀릴까… 韓 코로나 영장류 실험결과 나왔다

글자크기
"감염 일주일 후 바이러스 감염력 없어지는 것으로 나타나"
"이틀간 면역결핍 증상… 3일 이상 혈관염증 세계 첫 확인"

조선비즈

/홍정주 한국생명연구원 국가영장류센터 선임연구원이 5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코로나19 영장류 감염모델 실험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가 자체 개발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장류 감염모델(동물실험)의 실험결과가 나왔다. 감염 후 7일이 지나면 바이러스의 활동이 사라지는 현상을 관찰해 무증상 감염을 설명하는 실마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이 개발한 영장류 감염모델을 이용해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특성을 확인했다고 5일 밝혔다.

생명연은 지난 2월 영장류 감염모델 개발에 착수해 중국, 네덜란드, 미국에 이어 세계 네 번째로 개발에 성공했다. 이날 이를 활용한 연구결과를 공개했다.

연구진은 바이러스 투여 후 이틀간은 영장류의 목과 폐 등 호흡기에서 바이러스가 급속히 증식됐지만, 7일이 지나면 감염 활동성이 있는 바이러스가 감지되지 않는 현상을 관찰했다. 코로나19 분자진단(PCR) 검사를 통해서는 양성으로 판정되지만 실제 증상은 나타나지 않는 무증상 감염이나 위(僞)양성 진단 문제를 설명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발표를 맡은 홍정주 생명연 국가영장류센터 선임연구원은 "(7일 이후에는)감염모델의 상부기도와 폐에서도 바이러스가 검출됐지만, 다른 동물이나 사람에게 다시 감염시킬 능력은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바이러스에 감염된 동물은 사람처럼 낮과 밤 시간대별로 다양한 행동 패턴을 보여 감염 정도와 행동학적 변화의 상관관계를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며 "실험동물이 감염 후 체중변화나 발열증상을 보인 것도 백신 개발의 중요한 지표"라고 말했다.

연구진은 또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혈관의 염증을 유발하고 3일 이상 염증이 유지되는 현상을 세계 최초로 발견했다. 코로나19 감염 시 이틀간은 마치 면역결핍증 환자처럼 면역억제 현상이 나타나는 것도 확인됐다.

연구성과는 감염병 분야 국제 학술지 ‘미국감염병학회지(Journal of Infectious Diseases)’의 표지논문으로 선정돼 지난 3일 게재됐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영장류 감염모델을 활용해 밝혀낸 바이러스 특성은 원인 규명뿐만 아니라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도 중요한 단초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후보물질의 효능을 검증하고 결과가 신속히 임상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윤수 기자(kysme@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