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18146 0372020080561918146 08 0801001 6.1.17-RELEASE 37 헤럴드경제 59621382 false true false false 1596613026000 1596613059000

‘몸값’ 낮춘 갤노트20 ‘1000만대’ 판매 도전!

글자크기

갤노트3, 1200만대 팔려…가장 많이 팔린 갤노트

최단기간 100만대 돌파폰은 갤노트10…25일 소요

가격 낮춰 경쟁력 확보…성능은 ↑

헤럴드경제

그래픽=박혜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박혜림·박지영 기자] 삼성전자 스마트폰의 올 하반기 야심작 갤럭시노트20이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초미의 관심사는 흥행여부. 마의 ‘1000만대’ 벽을 넘어 과거의 영광을 재현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삼성전자는 흥행을 위해 ‘가격’ 승부수까지 던졌다. 코로나19로 소비자들의 지갑이 얇아져 ‘몸값’을 낮췄다. 갤럭시노트20의 출고가는 119만9000원(기본모델). 전작인 갤럭시노트10(124만8500원)은 물론 지난 2월 출시된 갤럭시S20(124만8500원)보다도 저렴하다.

▶갤노트20,1000만대 판매 목표= 갤럭시노트 시리즈의 평균 판매대수는 1000만대 가량이다. 3000만대 이상 판매되는 갤럭시S시리즈의 3분의 1 수준이지만, S펜(스타일러스펜) 및 대화면을 선호하는 소비자들의 꾸준한 지지를 받으며 적게는 800만대, 많게는 1200만대의 실적을 올렸다.

갤노트20의 경우도 1000만대 판매가 목표가 될 전망이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 및 업계 자료를 종합해 보면 역대 갤럭시노트 시리즈 가운데 판매량 1위는 갤럭시노트3이다. 1200만대가 판매됐다. 2위는 갤럭시노트8(1100만대), 3위는 갤럭시노트(1000만대)다. 그 뒤를 ▷갤럭시노트9(960만대) ▷갤럭시노트2·5(850만대) ▷갤럭시노트4(800만대) 순이다. 배터리 발화 사태를 겪은 갤럭시노트7(갤럭시노트6)은 이후 FE모델로 재출시돼 40만대만 한정 판매됐다.
헤럴드경제

그래픽=박혜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초반 성적’이 흥행 판가름= 갤럭시노트20의 흥행 성패는 초반 성적에서 갈릴 전망이다. 역대 갤럭시노트 시리즈를 살펴보면 초반 성적이 그 해 전체 실적에 영향을 미치는 경우가 적지 않기 때문이다. 실제로 가장 최근 1000만대를 넘어섰던 갤럭시노트8의 경우 100만대 돌파까지 49일이 소요됐다. 150만대 덜 팔린 갤럭시노트9(53일)보다 4일 앞선 기록이다. 갤럭시노트 및 갤럭시S시리즈를 아우른 전체 삼성전자 플래그십 모델 가운데 역대 최단 기간인 25일만에 판매대수 100만대를 돌파한 갤럭시노트10에 준하는 초반 성적이 절실한 상황이다.

헤럴드경제

갤럭시노트20


헤럴드경제

rim@heraldcorp.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