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17019 0012020080561917019 04 0402003 6.1.17-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610980000 1596611068000

"가글액이 코로나에 효과 있다"···일본서 사재기 조짐

글자크기
[경향신문]
일본에서 포비돈요오드를 섞은 가글액이 코로나19 억제에 효과가 있다는 임상시험 결과가 발표됐다. 일본 내 일부 약국에서 가글액이 매진되는 등 사재기 조짐이 나타나고 있지만 일본 전문가와 정부 관계자 등은 아직까지 효과가 확실한 것이 아니라며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경향신문

일본 오사카의 한 상점 진열대에 가글액이 매진이라는 안내문(오른쪽)과 한 가족당 가글액을 하나만 구매할 수 있다는 안내문(왼쪽)이 붙어있다. 이 사진은 트위터의 @KUMAKATACH 계정에 올라온 것이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사히신문과 니혼게이자이신문(이하 닛케이) 등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오사카부와 오사카부립 오사카하비키의료센터 등은 지난 4일 기자회견을 열고 41명의 코로나19 경증환자들에게 포비돈요오드가 배합된 가글액을 사용하도록 한 결과 타액 속의 바이러스가 줄어들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포비돈요오드는 살균 효과를 가진 소독약으로 가글액에 널리 사용되는 성분이다.

연구진은 코로나19 경증환자들에게 하루 4차례 이 성분이 포함된 가글액을 사용하도록 한 뒤 가글액을 사용한 환자와 사용하지 않은 환자의 타액을 비교한 결과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가글액을 사용한 환자는 임상시험 나흘째에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실시한 결과 양성률이 9% 수준이었다고 밝혔다. 반면 가글액을 사용하지 않은 환자의 양성률은 약 40% 정도로 나타났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오사카부 요시무라 히로후미(吉村洋文) 지사와 오사카시 마쓰이 이치로(松井一郞) 시장도 참석했다. 시중에서 파는 가글액 10여종을 들고 나온 요시무라 지사는 “효과가 확정적으로 나온 것은 아니지만 포비돈요오드를 이용한 양치질을 권장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해당 가글액들을 사재기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그러나 기자회견 후 인터넷은 물론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해당 성분이 포함된 가글액의 품절 사태가 벌어지고 있다. 닛케이에 따르면 4일 오후 약국 등에서 해당 가글액이 매진됐고, 오사카시 츄오구의 한 약국에서는 하루 만에 포비돈요오드가 포함된 가글액 ‘이소딘’이 15병 팔려나갔다. 해당 약국의 점원은 닛케이와의 인터뷰에서 “평상시에는 하루 2~3개 정도 팔린다”고 말했다.

그러나 아사히신문은 이 같은 임상시험 결과에 대해 일본의 공중위생 전문가들이 신중한 견해를 밝히고 있다고 5일 보도했다. 칸사이대 공중위생학 전문가인 다카토리게 도시오(高鳥毛敏雄) 교수는 아사히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전문가가 아닌 지사나 시장이 기자회견에서 이처럼 의약품 사용을 추천하는 것은 적절치 않아 보인다”며 “부작용이 생길 경우에는 책임지지 못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정권이 전문가의 목소리를 충분히 듣지 않고 휴교를 한 것이나 천 마스크를 배포한 것과 비슷한 행동”이라고 덧붙였다.

또 칸사이복지대 카츠다 요시아키(勝田吉彰) 교수는 “감염의 극히 초기에 목에 있는 바이러스 양을 줄이면 폐렴으로 진행될 위험을 낮출 가능성이 전혀 없다고 할 수는 없다”면서도 “효과에 대해서는 아직 뭐라고 말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또 “손 씻기나 기침 에티켓 등의 대처도 잊지 않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지지통신은 5일 담당 부처인 일본 후생노동성 관계자가 “정부 차원에서 사용을 권장할 단계는 아니”며 효과가 있다고 하기에는 시기상조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도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오사카부가 임상시험을 확대할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연구 상황을 주시하겠다고 말했다.

김기범 기자 holjjak@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