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16926 0042020080561916926 02 0201001 6.1.17-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596610581000 1596610952000

소양강댐 3년 만에 수문 개방...한탄강 범람 위기로 대피령

글자크기
[앵커]
이번엔 강원도로 가보겠습니다.

영서 북부 지역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리면서 그동안 댐 수문을 열지 않았던 소양강댐이 수문을 개방했습니다.

2017년 이후 3년 만입니다

현장 가보겠습니다. 지환 기자!

결국, 소양강댐도 수문을 개방했군요.

[기자]
2017년 이후 3년 만에 소양강댐 수문이 열렸습니다.

현재 수문 5개를 모두 열고 방류에 나서고 있는데요.

발전방류를 포함해 일단 초당 천 톤 정도의 물을 방류하다가 양구, 인제 등 상류 지역 비 상황에 따라 최대 3천 톤까지 방류를 늘릴 계획입니다.

오늘 오전을 기해 소양강댐은 수위는 홍수기 제한 수위인 190.3m를 넘었습니다.

비가 오기 전인 지난주보다 6m 정도 올랐는데요.

수문 개방 전 1시간에 15㎝씩 댐 수위가 올라가면서 결국 수문 방류가 결정됐습니다.

비 상황을 봐야겠지만 일단 열흘 정도 방류를 진행할 계획입니다.

소양강댐은 1995년 태풍 제니스, 2003년 매미 등 집중호우 때마다 수문을 열었고, 올해 15번째 수문 개방입니다.

최상류 소양강댐이 방류를 시작하면, 의암과 청평, 팔당 등 하류에 있는 다른 댐들도 잇따라 방류량을 늘려야 합니다.

댐 하류 지역 주민은 물론 수도권 주민들도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소양강댐이 문을 연다는 것 자체가 그만큼 강원지역에 비가 많이 왔다는 것인데요.

지금 강원 지역 비 피해 상황 어떻습니까?

[기자]
네. 지금 최북단 지역인 철원이 가장 큰 걱정입니다.

비가 너무 많이 내리고 있습니다.

가장 많은 비가 내린 철원 동송 장흥리 지역은 누적 강우량이 680mm가 넘었습니다.

철원 한 해 평균 강우량이 1,390mm니까 48%, 약 절반 정도를 지난 엿새 동안 퍼부은 겁니다.

특히 한탄강 지류인 한탄천과 화강이 범람 직전입니다.

화강과 한탄천이 만나 한탄강을 이루는데요.

범람하면 저지대 지역인 인근 민통선 마을이 큰 피해를 입는데, 이미 일부 마을은 침수됐다는 소식도 전해졌습니다.

철원군은 현재 갈말읍 정연리와 이길리 주민들에게 긴급히 대피령을 내렸고, 주민들은 인근 초등학교로 대피하고 있습니다.

주변 군부대도 초소가 물에 잠길 위기라 대피를 고려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피하는 주민들은 가스나 수도, 전기 밸브를 꼭 잠그고, 식수나 구급약 등을 챙기시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이밖에 철원 지역 곳곳에서 산사태가 발생해서 도로 사정이 좋지 않고요.

일부 초등학교도 등교 사정이 좋지 못해 오늘 휴업했습니다.

오늘까지 집을 잃은 이재민만 철원 지역에서 60명이 넘었는데요.

피해 주민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복구와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곳이 많은데, 비가 계속 너무 많이 오고 있어 여의치 않습니다.

현재 강원 영서 대부분 지역에 여전히 호우경보 계속 유지되고 있습니다.

지난 2일 이후 호우경보만 나흘째입니다.

오늘 오후 늦게까지 강원 북부에 시간당 50∼100㎜의 매우 강한 비가 예보돼 있습니다.

침수와 범람, 산사태 등에 주의하시길 바랍니다.

지금까지 춘천 소양강댐에서 YTN 지환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