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16923 0112020080561916923 04 0401001 6.1.1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610883000 1596615370000

"종말 같다" 아직 깔려있는 사람들…베이루트 사망자 100명↑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이지윤 기자]
머니투데이

4일(현지시간)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항구의 대규모 폭발 현장에서 소방헬기가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날 폭발로 항구 주변 상공은 거대한 검은 연기에 뒤덮이고 많은 건물과 차량이 파손됐다. 폭발 원인은 어떤 공격에 의한 것인지, 폭발물이나 화학물질로 인한 사고인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사진=(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4일(현지시간) 두 차례 대규모 폭발이 발생하면서 최소 100명이 숨지고 4000명이 다쳤다. 건물 잔해에 깔린 사람들이 여전히 구조를 기다리고 있어 사상자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이날 폭발로 하늘엔 버섯 모양의 커다란 연기가 피어 올랐고 시내 곳곳의 건물이 훼손됐다. 지중해상으로 200km 넘게 떨어진 키프로스까지 폭발음이 들렸다. 레바논 주민들은 피할 틈도 없이 속수무책으로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머니투데이

4일(현지시간)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항구에서 대규모 폭발사고가 일어나 한 부상자가 현장에서 걸어 나오고 있다. 2020.08.05./사진=[베이루트=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상의 종말 같다…몇 초 동안 귀 안들려"

CNN에 따르면 한 주민은 "폭발 당시 베란다에 있었는데, 주변이 좌우로 흔들렸다. 그런 공포는 내 평생 처음이었다"고 전했다. 다른 주민도 "베이루트 항구가 완전히 파괴됐다. 너무 공포스럽다. 세상의 종말 같다"고 말했다.

BBC에 따르면 폭발을 목격한 한 주민은 "택시를 타고 있었는데 갑자기 귀가 안들렸다. (폭발 장소와) 너무 가까웠던 것 같다. 몇 초 동안 청력이 사라졌고 뭔가 잘못됐다는 것을 알았다"면서 "그리고 나서 갑자기 차 유리창이 전부 산산조각 났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4일(현지시간)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항구에서 대규모 폭발사고가 일어나 부상한 시민들이 현장 주변에 넋이 빠진 채 서 있다. 2020.08.05./사진=[베이루트=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폭발 충격에 몇 미터 날아갔다"

폭발 당시 쇼핑몰에 있던 한 주민은 BBC에 "갑자기 유리가 깨지고 전쟁 상황처럼 알람이 울렸다. 건물 앞면에 유리가 있었는데 모든 게 부서졌고, 바닥에 피가 흘렀다. 아마 깨진 유리에 사람들이 다친 것 같다"고 묘사했다.

그러면서 "쇼핑몰에서 대피할 때 한 여자가 주차장 아래에 있는 걸 봤다"며 "주차장은 하늘이 열려 있는 장소보다 압력이 훨씬 강했다. 그는 (폭발) 충격으로 몇 미터를 날아갔고 사람들이 가서 그를 끌어내야 했다. 상황이 급박했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4일(현지시간)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항구에서 대규모 폭발사고가 일어나 구조대원들이 부상자를 보살피고 있다. 2020.08.05./사진=[베이루트=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쟁통에도 없을 참사…수백명 치료"

베이루트 최대 병원 중 하나인 성 조지 병원도 극심한 피해를 입었다. 폭발로 병원 건물도 극심하게 파괴돼 문을 닫고 환자를 다른 병원으로 이송해야 했다. 날리는 건물 파편과 유리 조각에 환자와 방문객 수십명이 부상을 입었다.

뉴욕타임즈에 따르면 성 조지 병원의 소아혈액과 종양학과장인 피터 노운 박사는 "병원 각 층이 모두 손상됐다"며 "전쟁 중에도 보지 못한 대참사"라고 전했다. 리마 아자르 병원장도 "폭발 후 몇 시간 동안 500명의 환자를 치료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4일(현지시간)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항구에서 대규모 폭발사고가 일어나 시민들이 한 부상 여성을 옮기고 있다. 2020.08.05./사진=[베이루트=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디아브 총리는 5일을 국가애도일로 선포했고, 미셸 아운 대통령은 2주간 비상사태를 선언했다.

이지윤 기자 leejiyoon0@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