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16615 0032020080561916615 03 0303004 6.1.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610397000 1596610427000

[특징주] 신약 기술수출 '반전 드라마'에 한미약품 상한가(종합)

글자크기

증권가 "기술 반환됐다고 끝난 게 아니란 점 확인시켜줘"

연합뉴스

한미약품 사옥 [한미약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다국적 제약사로의 신약 기술수출 소식이 알려지면서 5일 한미약품[128940] 주가가 상한가를 기록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한미약품은 가격상한폭(29.91%)까지 오른 36만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한미약품 최대주주인 한미사이언스[008930]도 이날 함께 가격상한폭(29.85%)까지 급등했다.

유사한 치료제 후보물질을 앞서 기술수출한 유한양행도 신약의 가치가 재조명되면서 이날 15.73% 상승했다.

의약품 업종도 이날 6.33% 오르며 강세를 보였다.

앞서 한미약품은 전날 비알코올성 지방간염(NASH) 치료제 신약 후보물질인 '에피노페그듀타이드'(HM12525A)를 다국적 제약사 머크(MSD)에 기술수출한다고 밝혔다.

한미약품은 애초 이 물질을 비만 및 당뇨 치료제 후보물질 자격으로 다국적제약사 얀센에 기술수출했다가 치료 효과가 기대에 못 미치자 지난해 기술을 반환받은 바 있다. 이후 해당 물질은 사업가치가 없는 것으로 시장에서 간주됐다.

선민정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머크는 얀센이 수행했던 임상 2상의 결과를 분석한 뒤 NASH 치료제로서의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었기에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번 한미약품의 기술이전은 기술이 반환됐다고 끝이 아니라는 사실을 다시 한번 확인시켜줬다"고 평가했다.

신재훈 한화증권 연구원은 "NASH 치료제가 아직 개발된 제품이 없는 만큼 이번 기술이전은 의미가 있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혜린·강하영 KTB증권 연구원은 "기대하지 않았던 이슈이긴 하지만 경쟁약물 대비 투약 편이성이 나쁜 주사제형임을 고려할 때 신약 가치를 높게 반영하기는 어려워 보인다"고 밝혔다.

p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