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16351 0092020080561916351 04 0401001 6.1.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609957000 1596609981000

'베이루트 폭발' 사망자 100명 넘어서…4000명 이상 부상

글자크기

폭발 원인 두고 추측 무성…트럼프 '공격' 발언 논란도

뉴시스

[베이루트=AP/뉴시스]레바논 베이루트 항구에서 대규모 폭발이 일어나 5일(현지시간) 처참한 현장이 보인다. 이번 대폭발로 지금까지 78명이 숨지고 3700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으며 정확한 폭발 배경은 밝혀지지 않았으나 항구 창고에 6년간 보관했던 질산암모늄 2750t이 큰 폭발을 일으킨 것은 확인됐다. 이번 대참사에 세계 각국이 지원과 연대 의사를 표명했다. 2020.08.05.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난영 기자 = 지난 4일 발생한 레바논 베이루트 폭발 참사 사망자가 100명을 넘어섰다는 보도가 나왔다.

AP는 5일(현지시간) 레바논 적십자 발표를 인용, 이날 폭발로 최소 100명이 사망하고 4000명이 넘는 부상자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폭발 규모가 크고 수습이 진행 중인 만큼 사망자는 앞으로도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당국은 이날 폭발 참사가 화재로 인해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베이루트에선 이스라엘과의 분쟁 및 내전, 각종 테러 등 사건사고가 드물지 않지만, 이번 폭발은 도시가 생긴 이래 최악의 참사로 평가되고 있다.

이번 폭발 원인을 두고 갖가지 추측도 오간다. 현지 당국자들은 항구에 보관해온 2750t 규모 질산암모늄이 폭발 원인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지만, 각국이 이해관계에 따라 미국의 사보타주라거나 헤즈볼라 소행이라는 추측을 내놓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백악관 브리핑에서 "끔찍한 공격처럼 보인다"라며 미 장성들을 거론, "그들은 이게 공격이라고 생각하는 것처럼 보였다. 어떤 종류의 폭탄이었다"라고 발언하기도 했다.

그러나 CNN은 트럼프 대통령의 해당 발언 이후 익명의 미 국방부 당국자 3명을 인용해 아직 공격이라는 징후가 없다고 보도했다.

한 당국자는 CNN에 "(레바논) 지역에서 누군가 이런 규모의 뭔가를 저지른 징후가 있으면 자동으로 그 지역 미군 및 자산 보호를 위한 조치를 한다"라며 "아직 그런 일이 벌어지지 않고 있다"라고 전했다.

중동 전문 매체 미들이스트아이(MEE) 역시 "레바논에선 극심한 정치적 대립에도 이번 폭발이 사고에 의해 일어났다는 공감대가 형성된 것으로 보인다"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불필요한 논란을 자초했다는 취지의 비판을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