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16123 0562020080561916123 04 0401001 6.1.17-RELEASE 56 세계일보 61918974 false true false false 1596609575000 1596615760000

레바논 폭발 사망 100명 넘어… 충격파로 건물 무너지고 차량 전복

글자크기

당국, 폭발물이 원인인 듯… 미국은 ‘외부 공격설’ 제기도

세계일보

처참하게 부서진 베이루트 대폭발 현장. 베이루트 AFP=연합뉴스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항구 인근에서 발생한 대규모 폭발로 인해 100명이 넘는 사망자가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부상자도 수천명이 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5일(현지시간)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레바논 적십자사는 전날 폭발로 목숨을 잃은 사람이 100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했다. 사망자 외 부상자 수도 4000여명이 발생한 것으로 봤다. 하지만 여전히 부상자들이 병원으로 옮겨지고 있고 실종자 수색 작업도 진행 중이라 사망자와 부상자 수는 더욱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이번 폭발은 지난 4일 오후6시(현지시간·한국시간 5일 0시)쯤 베이루트 항구의 한 창고에서 발생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당시 촬영된 영상에 따르면 폭발은 두 차례 발생했고 두 번째 폭발과 함께 하얀 먼지구름과 충격파가 주변 일대를 덮었다. 이로 인해 인근 건물이 무너지고 수많은 차량들이 전복됐다. 레바논과 161㎞ 정도 떨어진 지중해 섬 키프로스에선 규모 3.3에 달하는 지진이 측정됐고 인근 요르단에서도 규모 4.5의 지진이 관측됐다.

폭발이 발생한 창고에는 질산암모늄 등 2750t 규모의 폭발물이 보관돼 있던 것으로 나타났다. 질산암모늄은 질산과 암모니아가 반응해 형성되는 인화성 화합물로 비료나 폭탄 등에 사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확한 폭발 원인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당국은 일단 폭발물에 대한 관리소홀로 원인을 추정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산 디아브 레바논 총리는 TV연설에서 “2750t에 달하는 질산암모늄이 지난 6년간 사전 예방조치 없이 창고에 있었다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며 “이번 재앙에 책임 있는 자들은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엄중 처벌을 예고했다.

세계일보

레바논 베이루트 폭발로 인해 부상을 당한 시민. 베이루트 AFP=연합뉴스


외부 세력에 의한 개입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레바논은 이슬람 수니파 및 시아파, 기독교계 마론파 등 18계 종파가 섞여 있어 이들 간 갈등이 빈번했기 때문이다. 레바논에서 지난 15년간 종교적 이유로 발생한 폭발 공격만 13건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레바논 폭발 사고 소식을 접한 뒤 “이것은 끔찍한 공격으로 보인다”고 말해 외부세력 개입 가능성에 불씨를 지폈다. 그는 “폭발은 공장 폭발과 같은 형태가 아니었다”며 “(미) 장성들은 (외부의) 공격이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최근 레바논의 시아파 무장정파인 헤즈볼라와 갈등을 빚어온 이스라엘은 공격 가능성을 부인했다.

세계일보

레바논 베이루트 폭발 현장에서 솟아 오르는 검은 연기. 베이루트 AFP=연합뉴스


이번 폭발로 우리 국민의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외교부는 이날 “주레바논대사관은 사고 직후 현지 재외국민 단체 채팅방 등을 통해 우리 국민 피해 여부를 확인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접수된 인명피해는 없다”며 “주레바논대사관은 레바논 정부와 협조해 우리 국민 피해 여부를 지속 확인하고, 피해 확인 시 필요한 영사 조력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안승진 기자 prod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