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15492 1092020080561915492 04 0401001 6.1.17-RELEASE 109 KBS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608681000 1596608767000

중국 코로나 위중환자 90% 퇴원 후에도 폐 손상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에서 코로나19에 걸렸다가 완치된 위중 환자 가운데 90%가 여전히 폐 기능이 손상된 상태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중국 매체 봉황망이 오늘(5일) 보도했습니다.

우한대학 중난병원 중환자실 펑즈융 주임이 이끄는 연구팀은 코로나19 증세가 위중했다가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한 환자 100명을 방문 조사했습니다.

이들 가운데 90%의 폐 기능은 아직 건강한 사람 수준으로 회복되지 않은 상태였습니다

걷기 테스트에서 비슷한 나이의 건강한 사람들은 6분간 500m를 걸을 수 있었지만 코로나19 완치 환자들은 400m밖에 걷지 못했습니다

환자들의 평균 연령은 59세였습니다.

일부는 퇴원 후 3개월 뒤에도 산소 장비에 의존해야 했습니다.

10%의 환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항체가 사라졌으며 5%는 핵산 검사에서 음성이 나왔지만 면역글로불린M(IgM) 검사에서 양성이 나와 다시 격리돼야 했습니다.

IgM은 인체가 바이러스에 공격받았을 때 생성하는 첫번째 항체로 IgM 검사에서 양성이 나왔다는 것은 일반적으로 바이러스에 막 감염됐다는 뜻입니다.

하지만 퇴원 환자들이 다시 감염된 것인지는 확실하지 않았습니다.

환자들의 면역 체계도 정상적으로 회복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우울증을 겪는 사람도 많았습니다.

대부분의 퇴원자는 가족이 자신과 함께 식사하지 않으려 한다고 말했습니다.

직장에 복귀한 사람은 절반에 못 미쳤습니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정영훈 기자 (jyh215@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