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15347 0432020080561915347 04 0401001 6.1.17-RELEASE 43 SBS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608387000 1596608417000

일본서 '가글액이 코로나 억제에 효과적' 연구 결과 나와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에서 포비돈요오드를 섞은 가글액이 코로나19 억제에 효과적이라는 임상시험 결과가 발표되면서 가글액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요시무라 히로후미 일본 오시카부 지사는 4일 기자회견을 열어 관내 숙박시설에서 요양 중인 코로나19 경증환자들이 포비돈요오드가 배합된 가글액을 사용했는데 타액 속의 바이러스가 줄었다고 밝혔습니다.

포비돈요오드는 광범위한 살균 효과를 가진 소독약입니다.

요시무라 지사의 발표에 따르면 오사카부립병원이 경증환자 41명에게 하루 4차례 포비돈요오드가 함유된 가글제를 사용토록 한 뒤 사용하지 않은 환자와 비교했습니다.

가글제를 사용한 환자는 나흘째의 PCR(유전자증폭) 검사에서 양성률이 9% 수준으로, 가글제를 쓰지 않은 환자(약 40%)와 비교해 훨씬 낮았다고 합니다.

이 연구를 진행한 오사카 하비키의료센터의 마쓰야마 아키후미 차세대창약창생센터장은 가글액이 감염자의 타액 속 바이러스를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그러나 가글액 자체가 중증화나 감염확산을 막는 효과가 있는지를 확인한 것은 아니라며 타액에 의한 비말감염 억제 효과 등에 관한 추가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요시무라 지사는 "연구단계에서 효과가 확정적으로 나온 것은 아니지만 포비돈요오드를 이용한 양치질을 권장하고 싶다"면서 해당 가글제의 사재기를 하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그러나 요시무라 지사의 기자회견 후에 인터넷상에서 가글액 주문이 폭주하고,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품절 사태가 빚어지는 등 사재기 조짐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한편 담당 부처인 일본 후생노동성 관계자는 5일 "정부 차원에서 사용을 권장할 단계는 아니다"라며 현시점에서 효과가 있다고 하기에는 시기상조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지지통신이 전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연구가 더 진행돼 확실한 증거가 나오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도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오사카부가 가글액의 코로나19 예방 효과 검증 등을 위한 임상시험을 확대할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연구 상황을 주시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권태훈 기자(rhorse@sbs.co.kr)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SBS 뉴스,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