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11581 0242020080561911581 05 0507001 6.1.17-RELEASE 24 이데일리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596601436000 1596601774000

머리 자르고 새 출발하는 류현진, 6일 애틀랜타 상대 첫 승 재도전

글자크기
이데일리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이 5일(한국시간) 현지 매체들과 화상 인터뷰에서 답변하고 있다. 오는 6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전에 선발 등판하는 류현진은 새로운 마음으로 경기를 치르고 싶다며 머리를 단정하게 깎았다고 밝혔다. 사진=류현진 화상 인터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 이적 후 2경기에서 아쉬운 모습을 보였던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이 머리를 짧게 자르고 새로운 마음으로 첫 승에 재도전한다.

류현진은 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열리는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한다.

토론토는 8월 1일부터 3일까지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3연전을 치를 예정이었다. 하지만 필라델피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는 바람에 경기가 모두 취소됐다. 4일은 경기 일정이 원래 없었고 5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를 상대로 닷새만에 경기를 치렀지만 1-10으로 패했다.

일정상으로 놓고 보면 류현진은 5일 휴식 후 마운드에 오른다. 토론토의 경기 일정 변화와 상관없이 정상적으로 등판 일정을 소화하는 셈이다.

앞선 두 차례 등판은 실망스러웠다. 7월 25일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개막전에서 승리투수 요건에 아웃카운트 1개를 남겨두고 난조를 보여 마운드를 내려와야 했다. 4⅔이닝 4피안타 3실점. 이어 지난 달 31일 워싱턴과의 시즌 두 번째 등판에선 4⅓이닝 동안 9안타 5실점해 패전투수가 됐다. 평균자책점은 8.00이나 된다.

두 경기 모두 류현진 특유의 정교한 제구력이 말을 듣지 않았다. 무엇보다 빠른공 구속이 140km 초반에 머물다보니 주무기인 체인지업이나 커트패스트볼이 제대로 먹히지 않았다.

누구보다 류현진 본인의 충격이 컸다. 류현진은 5일 현지 매체와의 화상 인터뷰에서 “지난 두 경기에서 완벽한 제구력을 펼치지 못했고 한쪽으로 공이 치우쳤다”며 “빨리 제구력을 끌어올려 내 능력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뭔가 변화를 줘야 한다는 의지가 뚜렷했다. 길었던 머리카락도 깔끔하게 잘랐다. 류현진은 “지난 경기에서 좋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며 “새로운 마음으로 내일 경기를 치르고 싶어서 단정하게 머리카락을 정리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아울러 “쉬는 동안 영상을 보며 분석했고, 그 외에도 많은 것을 했다”며 “5일 휴식 후 선발 등판을 하더라도 많은 것을 바꿀 필요는 없다. 지금까지 해왔던 방식대로 준비했다”고 덧붙였다.

류현진은 이날 맞설 애틀랜타에 대한 좋은 기억이 많다. 개인 통산 애틀랜타전에 5차례 등판해 승리는 1번(2패) 뿐이었지만 평균자책점 2.73으로 호투했다. 2018년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 1차전에선 애틀랜타를 상대로 7이닝 4피안타 무실점의 눈부신 호투를 펼치기도 했다.

다만 최근 애틀랜타의 기세가 만만치 않다는 점이 다소 걸린다. 애틀랜타는 이날 토론토전 승리 포함, 최근 6연승을 달리고 있다. 시즌 성적 8승 4패로 내셔널리그 동부지구 선두를 달리고 있다.

4번타자로 나서고 있는 마르셀 오주나(타율 .300 3홈런 6타점), 2번타자 유격수 댄스비 스완슨(타율 .340 2홈런 13타점) 등의 타격감이 절정에 올라있다. 특히 우타자 애덤 듀발은 류현진을 상대로 홈런 2방 포함, 8타수 3안타 타율 3.375로 유독 강했다.

류현진은 “다른 팀처럼 오랫동안 경기를 치르지 않고 격리한 채로 있으면 투수들에게 부담이 될 것”이라며 “시즌이 짧으면 짧고 길 면 길다고 느낄 수 있지만 그래도 잘 이겨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류현진은 따로 떨어져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생활하는 아내 배지현 씨와 태어난 지 석 달 된 딸에 관한 그리움도 숨기지 않았다. 특히 아내와 딸이 미국에 비해 코로나19에서 안전한 한국행을 준비하고 있어 류현진은 당분간 홀로 미국에 머물러야 한다.

류현진은 “(지난달 25일) 탬파베이 원정 경기를 갔을 때 잠깐 아내와 딸을 봤고 요즘엔 거의 매일 영상 통화를 하고 있다”며 “딸은 잘 웃고 예쁜데, 눈에 아른거린다. 잘 크고 있는 것 같다”고 말한 뒤 활짝 웃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