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07092 0912020080561907092 01 0103001 6.1.17-RELEASE 91 더팩트 59702030 false true false false 1596592534000 1596592559000

설훈, 윤석열 공개 사퇴요구 "이제 물러나야"

글자크기
더팩트

5일 설훈 민주당 최고위원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퇴를 공개적으로 요구했다. 지난달 31일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설훈 최고위원. /배정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당 지도부 회의서 공개저격 "정치길 들어서야"

[더팩트|국회=문혜현 기자]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최근 신임 검사 신고식에서 있었던 '독재'와 '전체주의 배격' 등의 발언을 언급하며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퇴를 공개 요구했다.

설 최고위원은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총장이 지난 3일 신임 검사 신고식에서 '독재'와 '진짜 민주주의' 발언을 한 것은 문재인 정부가 민주주의가 아닌 '독재 전체주의'란 주장으로 해석된다"며 "문재인 정부라는 주어만 뺀 교묘한 주장"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윤 총장이야말로 엄정한 법집행이나 진짜 민주주의를 언급할 자격이 없다"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먼지털듯이 수사했으면서 나경원 전 통합당 원내대표 수사상황은 감감무소식에 늑장수사로 대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설 최고위원은 "윤 총장 최측근은 독재시절에나 있을 법한 정치공작을 시도했다는 의혹까지 받고 있다"면서 "윤 총장은 한동훈 검사장을 보호하려다가 상급자인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마찰을 겪기도 했다. 이런 상황에서 윤 총장이 독재와 전체주의를 언급할 자격이 있냐"고 힐난했다.

그는 "이제 윤 총장은 물러나야 한다"며 "문재인 정부를 독재와 전체주의라면서 검찰총장에 있다는 것은 독재 대열에 합류하는 것과 뭐가 다르냐. 물러나서 본격적인 정치의 길로 들어서는 것이 나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선 지난 3일 윤 총장은 대검찰청에서 열린 신임검사 신고식에서 "부정부패, 권력형 비리는 어떤 경우에도 외면하지 않고 당당히 맞서 법 집행 권한을 엄정히 행사해야 한다"며 "현실적·잠재적 이해당사자 모두 염두에 두고 공평하고 정의롭게 법을 집행해야 한다"면서 "권력형 비리, 부정부패는 국민 모두가 잠재적 이해당사자이자 피해자"라고도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은 "민주주의라는 허울을 쓴 독재와 전체주의를 배격하는 진짜 민주주의"라면서 "평등을 무시하고 자유만 중시하는 게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moone@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