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07008 0372020080561907008 01 0101001 6.1.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592411000 1596598181000

윤호중 “국민, 집 노예서 벗어나”…이언주 “바보냐, 우롱하냐”

글자크기

“세금 늘고 거래 얼어붙어…뭐가 해방이냐”

“소유 포기 임대 전전하면 더 집 노예될 것”

헤럴드경제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이언주 미래통합당 전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이언주 미래통합당 전 의원은 5일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바보냐, 국민을 우롱하냐”고 원색 비난했다.

앞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을 맡고 있는 윤 의원은 지난 3일 부동산 관련 11개 법안을 민주당 단독으로 처리한 후 “오늘은 대단히 역사적인 날”이라며 “오늘과 내일(4일), 대한민국 국민이 평생 집의 노예로 사는 것을 벗어나 경제의 주인이 되기로 결정한 날”이라고 한 바 있다.

이 전 의원은 이에 대해 페이스북에서 “집에 부과되는 세금은 늘고, 주택 거래는 얼어붙어 팔래야 팔 수 없는데 무엇이 해방된다는 것이냐”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헤럴드경제

이언주 미래통합당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소유를 포기하고 임대를 전전하면 집의 노예가 되지 않느냐”며 “되레 더 집착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번 조치는 국민이 집 노예에서 해방되는 게 아니라, 아예 집 노예로 전락하거나 집 사기를 포기하게 되는 것”이라며 “국민이 집 노예에서 벗어나려면, 지방과 강북의 교육·교통 등 인프라에 과감히 투자해 주택 수요를 분산시켜야 한다”고 덧붙였다.

yul@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