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06775 0092020080561906775 04 0401001 6.1.17-RELEASE 9 뉴시스 62258367 false true false false 1596592055000 1596592081000

트럼프, 또 '틱톡 권리금' 주장…"기업들도 동의했다"

글자크기

"틱톡 인수 계약, 美 재무부도 이득 얻을 것"

뉴시스

[워싱턴=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백악관 제임스 브래디 브리핑실에서 브리핑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한 언론사와의 인터뷰 도중 한국의 코로나19 통계에 대해 믿지 못하겠다는 태도를 보여 논란을 일으켰다. 2020.08.05.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난영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른바 '틱톡 권리금'을 두고 불거진 논란에도 불구하고 또다시 매각 계약시 재무부가 이득을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4일(현지시간)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마이크로소프트(MS)의 틱톡 인수 절차에 관해 "판매자뿐만이 아니라 미국 재무부 역시 이익을 얻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전날 회견에서 "MS든 누구든, 그 중국 기업이든, 가격이 얼마든 미국은 가격의 큰 비율을 가져야 한다"라며 이른바 '권리금(key money)'을 주장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도 "당신이 집주인이라면 세입자가 있을 것이다. 사업자의 세금에는 임차료가 필요하다"라고 거듭 말했다.

그는 또 MS를 비롯해 틱톡 인수를 원하는 다른 기업들과 얘기를 나눴다며 "내가 그들에게 말한 건 가격이 어떻든 매우 큰 부분이 재무부로 가야 한다는 것이다. 그들은 이해했고, 사실 그들도 내게 동의했다"라고 주장했다.

앞서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 기업 애플리케이션 틱톡의 미국 내 사용 금지를 검토했다. 그러나 해당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하는 미국 젊은 층의 반발이 우려되자 태도를 바꿔 오는 9월15일을 시한으로 MS의 인수 절차 진행을 허용한 상황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