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06425 0092020080561906425 03 0304001 6.1.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591602000 1596591634000

쌍방울 마스크 사업 순항…지오영과 700억 계약

글자크기

지난해 전체 매출 7할 해당하는 규모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이예슬 기자 = 쌍방울그룹은 지오영과 700억원 규모의 마스크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계약 규모는 지난해 매출액 965억4300만원 대비 73.33%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한 번의 계약으로 지난해 전체 매출과 비슷한 규모의 결과를 얻게 됐다. 지난 6월 초 마스크 사업에 출사표를 던진 이후 3개월이 채 되지 않은 기간에 이룬 쾌거다. 계약 기간은 2021년 7월31일까지다. 계약기간 내 양사는 공동으로 대대적인 유통에 나설 계획이다.

지오영은 2002년 설립됐다. 지난해 1조9365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올 초 시행된 정부의 공적 마스크 물량의 약 70%를 공급한 기업이다.

지오영의 강점은 약국 네트워크다. 국내 직거래 약국이 전체의 60% 수준인 약 1만4000여 곳에 달한다. 이 같은 이유로 공적 마스크 제도 도입 시 백제약품과 함께 독점적 지위를 부여받았다.

김세호 쌍방울 대표는 "지오영과의 계약을 통해 마스크 사업도 기분좋은 출발을 할 수 있게 됐다"며 "양사는 원활한 유통과 공급을 위해 많은 부분을 공동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쌍방울은 지난 6월2일 익산시, ECO융합섬유연구원 등과 함께 업무협약을 맺고 본격적인 마스크 사업의 시작을 알린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ashley8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